UPDATED. 2021-06-25 17:51 (금)
유원대, 영동군과 구조조정 협상 결렬됐지만 지역발전위해 노력 경주
유원대, 영동군과 구조조정 협상 결렬됐지만 지역발전위해 노력 경주
  • 하영
  • 승인 2020.06.14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유원대학교(총장 채훈관)가 대학 구조조정계획에 대한 영동군의 반발에 대해 대학의 입장을 밝혔다.

유원대와 영동군은 지난 4월부터 2021년 구조조정(안)을 협상했지만, 지난 6월 10일경 양측의 이견을 끝내 좁히지 못하고 최종 결렬됐다.

영동군의 반발에 유원대가 제시한 최종 안은 아산 이동인원을 최소(당초 140명에서 30명으로 축소)화 하고, 잔여 인원을 영동 본교에서 선발하는 것이었다. 또한 대학은 군의 지원 하에 영동 본교 입시가 잘 되면 아산 정원도 영동으로 이전 가능하다는 긍정적 가능성도 제시했다. 이에 영동군은 금년에 돌연 중단한 학생통학버스비 지원을 재개하고, 추가적으로 1억 원 가량의 입시 장학금을 지급하는 방안이었다.

군정자문위원회 양무웅 위원장(유원대 영동본교 입학정원 감축반대대책위원)이 총장과 군수 사이에서 중간역할을 하면서 협상이 원만하게 진행되는 듯했다. 그러나 6월 10일 영동군은 “당초 원칙대로 140명 감축 철회 시에만 지원검토 방침을 분명히 한다.”는 원칙적인 내용의 공문을 대학에 일방적으로 송부하고 이후 추가적인 협상 진행이 이루어지지 않아 자연스럽게 협상은 결렬된 것이다.

따라서 유원대는 지난 5월 14일에 대교협에 제출한 2021학년도 입시전형의 수정 신청을 하지 않았고, 대교협은 원안대로 확정되었음을 유원대에 통보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원대는, 학생 모집이 어려워 군의 반발을 무릅쓰고 아산캠퍼스로 모집인원 일부를 이동하게 된 것에 대한 군민들의 이해를 구하면서, 향후 더욱더 지역발전을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영동군은 향후 대학과 연계된 모든 협력·연계·보조 사업과 용역 및 신규 사업 지원이 중단·보류될 수 있고, 기 지원한 재정지원금도 환수 할 수 있다는 압박으로 일관하고 있다.

유원대 비상대책위원장(오상영교수)은 “그동안 양 기관이 수많은 협상을 진행하면서 상호 긍정적인 공감도 많았으며, 비록 최종 협상은 결렬됐지만 그 책임을 대학에게만 떠넘기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 라고 밝혔다.  또한 “군수와 관련 부서 공무원의 노력이 군민을 위한 애정에서 비롯된 것은 알지만 협상 결렬의 책임을 묻기 위해 지자체와 대학 간의 정부보조사업, 교수들의 연구용역 사업 등 까지 중단하겠다는 것은 지자체의 행정 수준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다.” 라고 역설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 위원장은 “영동군 지역경제 안정을 위해 앞으로 5년 이상, 평균 2,000명 이상의 학생이 영동 본교에 재학할 수 있도록 하고, 영동지역발전을 위한 전문가 10명 내외의 TFT를 구성하여 지역발전 모델을 개발/제공하는 것은 물론, 영동군 또는 주민대표 들과 진솔한 대화를 정기적으로 이어갈 방침이다.” 라고 덧붙였다.

유원대는 지난 4월 1일 기준으로 외국인 어학연수생을 포함하여 영동 본교에 3,070명의 학생이 재학하고 있다. 2021년에 140명이 아산캠퍼스로 이동되면 재학생 수가 2,900명 정도로 줄어드는 것은 불가피하다. 항간에 회자되는 것처럼 일시에 학생이 아산캠퍼스로 이동되는 것도 아니고 수년에 걸쳐 서서히 학생 수가 줄어드는 것은 정원역전 시대의 자연스러운 흐름이다.

지역경제 위축을 막고 대학 축소에 따른 지역경제의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양 기관이 이전투구를 할 것이 아니라 지역과 대학발전을 위해 발 벗고 나서 지혜를 한데 모아야 할 상황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