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8:01 (화)
녹색기술·첨단융합 연구소 집중 지원
녹색기술·첨단융합 연구소 집중 지원
  • 김봉억 기자
  • 승인 2009.04.27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대학중점연구소 22개 새로 선정한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학술진흥재단은 2009년도 대학중점연구소 사업계획을 27일 공고했다.
올해는 이공분야 17개, 융복합분야 2개, 사회과학분야 3개 대학부설 연구소를 새로 선정해 지원한다. 이공분야는 기초학문분야와 함께 특히 신재생에너지, 저에너지건축 등 ‘녹색기술’과 IT융합시스템, 로봇 응용과 같은 ‘첨단융합’ 등 신성장동력분야 대학연구소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이공분야는 매년 5억 원씩 최대 9년까지 지원받을 수 있고 연차평가와 3년마다 단계평가를 실시한다.


융복합분야도 신설해 2개 연구소를 선정한다. 사회과학과 이공분야가 접목된 연구주제를 희망하는 연구소가 신청할 수 있다. 이 분야는 매년 3억 원을 지원하고 마찬가지로 최대 9년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사회과학분야에 새로 선정된 연구소는 매년 2억3천만 원 이내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올해부터 달라지는 유의사항은 연구소장이 총괄연구책임자로 신청해야 하고, 연구소장 책임 하에 세부과제를 구성해 인력·예산을 자유롭게 운영하도록 했고, 선정되면 최소 3년 동안 연구소장을 변경할 수 없다. 연구소 운영의 일관성을 확보하고 책임성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또 이미 선정된 연구소는 연차평가시 연구실적과 함께 ‘인력 양성 실적’도 평가지표에 포함해 교육-연구의 연계를 담당하는 대학연구소 기능을 강화하도록 했다.


오는 5월 27일부터 6월 2일까지 신규과제 신청을 받고, 인문사회분야는 4명, 이공분야는 6명의 전임연구인력을 채용하고, 대학이 5%의 대응자금을 내야 지원이 가능하다.

김봉억 기자 bo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