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1 11:40 (화)
등록금 부담은 줄고 학생 1인당 교육비는 지속 증가
등록금 부담은 줄고 학생 1인당 교육비는 지속 증가
  • 신다인
  • 승인 2023.01.1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교협, “국가 차원에서 대학 재정 지원 강화 필요”

14년간 지속된 대학 등록금 동결 정책으로 학생부담 1인당 순등록금은 줄고 학생 1인당 교육비는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은 정보공시를 통해 본 등록금 및 교육비 분석 결과를 1월 12일 내놨다. 2022년 평균등록금(실질)은 632만원으로 소비자물가 인상률을 반영하면 2008년 대비 23.2% 줄었다.

국·공립대의 평균등록금은 423만원, 사립대의 평균등록금은 752만원으로 각각 2008년 대비 소비자물가 인상률을 반영하면 25.3%, 23.4% 인하한 수준이다.

지역별 소비자물가 인상률을 반영한 사립대의 실질 평균등록금 수준을 보면, 수도권은 24.2%, 비수도권은 22.8%의 등록금이 감소했다.

설리립유형별 학생 1인당 교육비 추이. 출처=고등교육 포커스 제4호
설리립유형별 학생 1인당 교육비 추이. 출처=고등교육 포커스 제4호

2021년 학생부담 1인당 순등록금은 342만원으로, 순등록금 부담률도 줄었다. 2013년 61.3%이던 순등록금이 지속적으로 감소해 2021년 50.6%로 나타났다. 이는 국가장학금 확충 및 등록금 동결 정책에서 기이한 것으로 보인다.

사립대가 국·공립대 보다 순등록금 부담률이 높았다. 국·공립대의 학생부담 1인당 순등록금은 148만원(순등록금 부담률 35.2%)이지만, 사립대의 학생부담 1인당 순등록금은 397만원(순등록금 부담률 53.0%)으로 나타났다.

실질등록금 23.2%인하에도 학생 1인당 교육비는 증가했다. 2021년 대생 1인당 교육비 1천709만원, 교육비 환원율(등록금 대비 교육비)은 252.4%이다. 2021년 국․공립대 학생 1인당 교육비는 2천106만원으로 사립대(1천589만원)보다 517만원 높았다.

대교협 관계자는 “대학은 그동안 등록금 인하와 동결 등을 통해 학생 부담을 완화하고, 교육 투자 금액을 높이는 등 사회적 책무를 실천해왔다”며 “이제는 국가 차원에서 대 재정부담을 완화해주고, 교육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해서 재정·정책적 지원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다인 기자  shin@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