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1 11:40 (화)
가천대, 첨단분야 대학원 130명 증원
가천대, 첨단분야 대학원 130명 증원
  • 신다인
  • 승인 2023.01.0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원 석사과정 5개 전공(117명), 박사과정 1개 전공(13명) 신설

 

가천대 전경
가천대 전경

가천대 대학원에 반도체와 배터리공학 등 첨단분야 학과가 신설돼 대학원 정원이 크게 늘어난다.

가천대는 대학원 석사과정 5개 전공(117명)과 박사과정 1개 전공(13명)을 신설하고, 교육부로부터 130명 증원을 증인받았다. 석사과정은 반도체전공이 59명으로 가장 많고, 인공지능과 미래형자동차전공이 각 16명, 배터리공학과 바이오헬스의공학전공이 각 13명이다. 박사과정에도 반도체전공이 신설돼 13명의 정원을 승인받았다.

이에 따라 가천대 대학원 정원은 석사 414명, 박사 142명으로 늘어난다. 새로 신설된 학과는 1월16일부터 2월3일까지 원서접수를 한 뒤 전형절차를 거쳐 2023학년도 신입생을 선발한다. 가천대는 이번에 첨단분야 대학원 정원 증원이 승인된 24개 대학 중 성균관대, 서울시립대에 이어 증원인원수가 세 번째로 많다.

대학원 첨단분야 정원증원은 정부의 반도체 분야 대학 정원 확대 정책과 ‘100만 디지털 인재 양성’ 추진에 따라 교원확보율만 충족하면 정원을 증원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한데 따른 후속조치이다. 24개 대학 69개 학과에서 1천 303명 늘어났다. 가천대 증원인원은 전체 증원인원의 10%에 해당한다.   

이길여 가천대 총장은 “이번에 신설되는 인공지능, 반도체, 배터리 전공 등은 우리가 미래 핵심산업으로 보고 오래전부터 학과를 운영한 특성화 분야”라며 “대학원 학과 신설과 증원을 계기로 국가전략 산업에 기여할 고급인재 육성에 힘을 쏟겠다”라고 말했다.

신다인 기자 shin@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