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8 17:56 (목)
카이스트, QS 2022-23 아시아대학평가 종합 8위·국내 1위
카이스트, QS 2022-23 아시아대학평가 종합 8위·국내 1위
  • 최승우
  • 승인 2022.11.1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QS 2022-23 아시아대학평가 국내 대학 중 유일하게 Top 10에 포함
- 국내 대학의 87%의 순위가 그대로이거나 하락하는 상황에서 여섯 계단 순위 상승
- 11개 평가지표 중 5개 점수가 전년 대비 상승
- 최근 5년간 논문 실적 평가하는 국제 공동연구 협력 현황 지표가 크게 상승

카이스트(총장 이광형)는 최근 발표된 QS 2022-23 아시아 대학 평가에서 국내 1위, 아시아 8위를 차지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QS 2022-23 아시아 순위는 지난해 14위에서 여섯 계단 뛰어오르며 국내 대학 중 유일하게 톱 10에 포함됐다. 평가 대상에 오른 국내 대학 89개 중 87%의 순위가 그대로이거나 하락한 상황에서 돋보인 성과다.

11개의 평가지표 중 학계 평판도 졸업생 평판도 국제 공동연구 협력 현황 외국인 학생 비율 파견 교환 학생 수 등 5개 지표의 점수가 전년 대비 상승했다. 특히, 각 대학의 최근 5년간 논문실적을 분석해 국제 공동연구 협력 현황을 평가하는 항목에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카이스트 전경사진. 사진=카이스트

카이스트는 현재 503개 협정을 바탕으로 전 세계 65개국 290개 기관 및 대학과 학생교환 및 연구 협력 등을 다양하게 진행하고 있다. 최근, 국제공동연구를 전략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시범사업을 시행해 MIT, UC 버클리, 스위스 로잔공대(EPFL) 등 해외 유수 대학들과 활발하게 협력하고 있다. 

QS 아시아 대학 1위는 중국의 베이징대가 차지했으며, 싱가포르 국립대·칭화대·홍콩대·난양공대가 뒤를 이었다. 국내 대학은 우리 대학에 이어 연세대(12위)·고려대(15위)·서울대(17위)·성균관대(18위)가 아시아 톱 2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광형 총장은 “아시아 상위 10위권 순위 안에 한국 대학의 이름이 올라온 것이 3년만이다”라며, “학내 구성원은 물론 졸업생들까지 각자의 자리에서 노력해준 덕분에 우리 대학이 국내 최고의 대학이자 아시아에서도 손꼽히는 대학으로 이름을 올리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총장은 “세계 상위 10위권에 드는 대학이 되는 것도 우리가 꿈을 꾸면 해낼 수 있는 일이라고 믿는다”라며, “우리 구성원들이 더 큰 꿈의 크기를 가지고 세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교육·연구·국제화 등 각 분야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발표된 2022-23 THE 학문 분야별 대학평가(Subject Rankings)에서도 공학 분야(7년 연속), 전산학(4년 연속), 물리 분야(2년 연속) 국내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상경 분야는 국내 3위, 인문학 분야는 국내 2위를 기록했다.

최승우 기자 kantmania@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