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2 18:00 (금)
재정 어려운 사립대, 총장은 3~4억원대까지 연봉 받아
재정 어려운 사립대, 총장은 3~4억원대까지 연봉 받아
  • 최승우
  • 승인 2022.10.0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3개 사립 일반대 평균 연봉은 1억6천만 원... 4억 원 이상도 2개 대학

대학재정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사립대가 총장 연봉을 3~4억 원까지 지급하고 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오산)은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 전국 사립 일반대 및 전문대 총장 연간 급여 현황’을 5일 공개했다. 

143개 사립 일반대 평균 연봉은 1억6천만 원으로 조사됐다. 4억 원 이상은 2개 대학, 3억 원대는 4개 대학, 2억 원대는 17개 대학이고, 1억 원 이하도 15개 대학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지난해 사립 일반대 총장 최고 연봉은 경동대(4.3억 원)이고 다음은 백석대(4.2억원), 포항공대(3.7억 원), 한림대(3.4억 원), 초당대(3.4억 원), 을지대(3.2억 원)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지난 4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 출석을 피하기 위해 도피성 출장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대와 숙명여대 총장의 연봉은 각 1.9억 원, 1.2억 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립 전문대 120개 대학 평균 연봉은 1.6억 원으로 조사됐다. 4억 원 이상은 1개 대학, 3억 원대는 5개 대학, 2억 원대는 25개 대학이고, 1억 원 이하도 11개 대학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지난해 사립 전문대 총장 최고 연봉은 백석문화대(4.2억 원)이고 다음으로는 성운대(3.7억 원), 농협대(3.1억 원), 대구보건대(3억 원), 영진전문대(3억 원), 대경대(3억 원) 순으로 조사됐다.

최근 5년간 대학운영 부실로 인해 교육부로부터 재정지원제한대학으로 지정된 대학 중 자료를 제출한 사립 일반대 및 전문대 22개 대학 총장 평균 연봉은 1.1억 원, 최고 연봉은 서울지역 A대학, 강원지역 B대학, 경남지역 C대학, 경북지역 D대학이 1.7억 원으로 가장 높았다. 

안 의원은 “사립대 재정이 어려운 가운데 총장의 3~4억 원대 연봉이 국민 눈높이와 학내 구성원의 동의를 받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가장 중요한 학생 교육과 취업 그리고 대학 발전이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실대를 비롯해 경영 위기 대학이 대학 발전과 재정을 외면한 채 고액의 급여만 받아서는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최승우 기자 kantmania@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