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14:46 (수)
“일반 교수들의 자괴감…국민 눈높이에 맞는 검증을”
“일반 교수들의 자괴감…국민 눈높이에 맞는 검증을”
  • 강일구
  • 승인 2022.08.1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건희 논문’ 후폭풍…교수단체 “논문 통과 절차 검증”

 

지난 9일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에서는 민주당 의원들이 국민대에 대한 교육부의 조사를 촉구했다.

김건희 씨의 4개 논문에 대한 국민대의 조사결과를 놓고 후폭풍이 거세게 불고 있다. 지난 9일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에서 강민정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은 “우리나라 연구윤리 전반을 실추시킬지 말지의 문제다. 교육부가 국민대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끝나는 것은 어느 국민도 납득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교육부가 연구윤리지침을 통해 직접 조사해야 한다고 장상윤 차관을 질타했다. 

국민대는 지난 1일 A4용지 2쪽 반 분량의 논문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국민대는 김 씨의 박사학위 논문과 학술지에 게재한 논문 2편에 대해서는 ‘학문 분야의 통상적 용인 범위를 심각하게 벗어날 정도는 아니’라며 연구부정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정했고 다른 1편에 대해서는 연구부정행위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에 대해 국민대 안팎의 교수들 또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은 문제없다는 결정에 대해 학교가 그간 조사를 회피했으며, 현재는 최악의 결과를 내놓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학교가 논문 조사와 관련된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하며 국민대 교수들에게 논문과 대학본부의 대응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창현 국민대 교수(미디어전공)는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대는 2014년 문대성 전 의원의 박사학위 논문이 표절인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일사천리로 진행됐던 사례가 있는데 비슷한 시기에 쓰인 논문인데도 같은 결과를 내놓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이 교수는 “그간 대학이 회피한다는 인상을 많이 줬다. 교육부의 지시가 있은 뒤 재조사를 했고, 법원에 회의록을 요청했을 때 제출하겠다고 하고 아직 제출하지 않았다”라며 “일반 교수들이 자괴감을 느끼면 안 된다. 국민적 눈높이에 맞는 검증을 대학이 자율적으로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국민대 교수회는 지난 12일 논문 검증과 관련해 임시총회를 열어 교수들의 의견을 듣고 대응방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국민대에 제출한 논문만이 아니라 숙명여대에 제출한 논문에서도 문제가 제기됐다. 숙명민주동문회 소속 교수들이 1999년 김 씨의 숙명여대 교육대학원 석사학위 논문(「파울 클레(Paul Klee)의 회화의 특성에 관한 연구」)을 검증한 결과 표절률이 48.1%~54.9%인 것으로 지난 10일 발표했다. 숙명여대는 지난 2월 김 씨 논문에 대해 예비조사를 시작해서 3월 본조사가 필요하다고 했지만 이후 아무런 발표를 하고 있지 않다.

국회에서 지난 5일 국민대의 논문 검증에 대해 “모든 연구자들의 얼굴에 침을 뱉는 행위”라고 했던  한국사립대학교수연합회·전국국공립대학교수연합회·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등 13개 교수단체는 자체 논문 검증을 준비하고 있다. 검증은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이하 사교련)가 주도하고 있다. 양성렬 사교련 이사장은 “논문의 내용에 대한 검증은 이미 많이 됐다. 그러나 이와 같은 결론에 이르게 된 문제점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라며 “해당 사태가 터지고 지도교수의 문제 심사위원들이 뒤로 숨어버렸다. 교수단체에서의 검증은 이 같은 논문이 통과된 데 있어 그 절차와 교수사회의 문제를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 검증단에는 10~15명의 교수가 참여할 예정이다. 

강일구 기자 onenin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