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16:50 (목)
녹색의 장원
녹색의 장원
  • 최승우
  • 승인 2022.07.0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윌리엄 허드슨 지음 | 김선형 옮김 | 휴머니스트 | 396쪽

어린 풀잎처럼 자라나는 사랑의 신비로운 가능성,
가장 뜨겁고 짙은 열대림의 로맨스

어니스트 헤밍웨이와 D. H. 로런스가 숭모하고 사랑했던 작가 윌리엄 허드슨의 대표작이자 가장 뜨겁고 짙은 열대림의 로맨스. 권력 싸움에서 밀려나 베네수엘라 동부의 밀림으로 도피 중인 청년 ‘아벨’은 숲속에서 새소리를 내며 자유롭게 나무 위를 누비는 신비로운 소녀 ‘리마’를 만나 사랑에 빠진다.

《녹색의 장원》은 오드리 헵번이 리마를 연기한 동명의 영화로도 유명하며, 국내에서는 주로 문고판으로 각색되어 전해져왔다. 허드슨 사후 100주기를 맞아 새로운 번역으로 출간되는 이 책은, 문명의 손길이 닿지 않는 ‘녹색의 장원’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국적인 로맨스라는 분명한 전개를 넘어 환경과 인간, 자연과 문명에 대한 깊은 통찰과 함께 뛰어난 생태소설로서의 가능성까지 엿보게 한다.

최승우 기자 kantmania@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