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7:55 (금)
경상국립대 RCIDS, ‘수산식품의 경쟁력 제고 방안’ 심포지엄 개최
경상국립대 RCIDS, ‘수산식품의 경쟁력 제고 방안’ 심포지엄 개최
  • 배지우
  • 승인 2022.05.18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2년 한국수산과학회 학술대회 특별 프로그램으로 운영
- “수산식품 특성에 맞는 디지털 마케팅 기법의 개발 및 확산 중요”

경상국립대학교(GNU·총장 권순기) 수산식품산업화 기술지원센터(RCIDS, 센터장 김진수 해양식품공학과 교수)는 5월 13일 제주 서귀포 칼호텔에서 (사)한국수산과학회 수산이용가공분과(위원장 이정석 경상국립대 교수),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외시장분석센터(센터장 이상건 전문연구원)와 공동으로 ‘수산식품의 신시장 개척을 위한 마케팅 경쟁력 제고 방안’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경상국립대학교 수산식품산업화 기술지원센터는 5월 13일 제주 서귀포 칼호텔에서 (사)한국수산과학회 수산이용가공분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외시장분석센터와 공동으로 ‘수산식품의 신시장 개척을 위한 마케팅 경쟁력 제고 방안’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경상국립대학교 수산식품산업화 기술지원센터는 5월 13일 제주 서귀포 칼호텔에서 한국수산과학회 수산이용가공분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외시장분석센터와 공동으로 ‘수산식품의 신시장 개척을 위한 마케팅 경쟁력 제고 방안’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 첫 번째 연사로 나선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임경희 연구위원은 “수산식품은 ‘건강식’으로 인식되어 지속적인 글로벌 성장세가 유지될 것이다.”라고 전망하고 “코로나19 이후 ‘안전’, ‘가공’, ‘편의’, ‘지속 가능성’ 등이 수산물 소비의 핵심 열쇳말로 도출되어 향후 글로벌 수산식품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해당 열쇳말을 만족시킬 수 있는 수산가공식품의 개발이 중요하다.”라고 언급하였다. 또한 임 연구위원은 “온라인 채널을 통한 적극적인 홍보 활동 수행 및 온라인을 기반으로 한 거래 시스템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라고 설명하였다. 

㈜우리누리 이광용 대표이사는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위한 수산식품의 시장진출 전략’이라는 발표에서 “최초 인플루언서 마케팅 방향 설정 후 캠페인의 투자수익을 고려한 협업 범위도 브랜디드 콘텐츠 생성, 제휴 마케팅, 팔로워 이벤트 등 마케팅 목적에 맞는 활동 계획 수립을 통한 접근이 중요하다.”라면서 “특히 수산식품의 경우 식품이란 특성을 고려한 타깃 국가 인플루언서 마케팅 광고 지침, 국가 특성 등을 고려한 목적 지향적 마케팅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라고 제안하였다.

㈜데이터마케팅코리아 윤용찬 본부장은 “현재 고객의 구매의사결정이 오프라인보다 디지털에서 더 많이 일어나고 있으며, 소비자들은 제품에 대한 필요성을 인식하면, ‘검색’이라는 행동을 통해 필요한 정보를 찾고, ‘홈페이지’를 방문하여 제품에 대한 상세정보를 얻는다.”라고 설명하였다. 

또한 “카페·커뮤니티·블로그 등에서 제품의 사용 후기를 확인하고, 유튜브·인스타그램 등 SNS 채널에서 유명인의 사용행태와 전문가의 후기를 시청하는 패턴이다.”라면서 수산식품의 마케팅을 위하여 어떤 유형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하여 소비자 행동을 파악할 수 있는지에 대한 사례도 함께 소개했다.

(사)한국수산회 국제인증지원센터 박상훈 센터장은 “최근 건강한 수산물을 요구하는 바이어와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지속가능성과 사회 전반적인 신뢰 구축 등을 지향하는 인증인 ASC 및 MSC 등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라면서 “이들 인증 이외에도 수출 국가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인증을 주요 국가에서 요구하고 있으나 영세한 수산업체가 많은 우리나라는 인증 자체가 수출 확대를 어렵게 만드는 장애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심포지엄을 공동 주관한 경상국립대 수산식품산업화 기술지원센터 김진수 센터장은 “국내 수산가공식품의 글로벌 신시장 개척 및 내수 확대를 위해서는 우수한 가공식품 개발과 함께 현시점에 적합한 최신 마케팅 기법의 활용도 매우 중요하다.”라면서 “특히 수산식품 특성에 부합하는 디지털 마케팅 기법의 개발 및 확산을 위한 단초를 제공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