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3 11:37 (일)
선문대, 지역 어린이와 사할린 동포 어르신들과 행복한 가정의 달 행사 준비해
선문대, 지역 어린이와 사할린 동포 어르신들과 행복한 가정의 달 행사 준비해
  • 배지우
  • 승인 2022.05.1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버이날, 소외될 수 있는 사할린 동포 어르신 찾아가 카네이션 달아드려...
- 아산시 지중해마을에서 어린이 체험 부스 운영, 마술 등 다채로운 공연도..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가정의 달을 맞아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의미 있는 행사를 진행했다.

선문대 학생들이 어버이날을 맞아 천안 아산에 거주하는 영주 귀국 사할린 동포 어르신에게 카네이션을 달아드렸다.
선문대 학생들이 어버이날을 맞아 천안 아산에 거주하는 영주 귀국 사할린 동포 어르신에게 카네이션을 달아드렸다.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은 지난 5일, 아산시의 대표적인 명소 지중해마을 일대에서 선문대 사회봉사센터(센터장 윤운성)와 지중해마을 상가 번영회가 손을 잡고 지역 어린이를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지중해마을에서도 유동 인구가 제일 많은 중앙 골목길에 대학 동아리 등에서 어린이와 부모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부스를 설치했다. 동아리의 여러 만들기 체험에서부터 마술 및 풍선 아트 공연이 이어졌다. 전공 지식을 활용해 어린이에게 꼭 필요한 심폐소생술, 응급처치 교육도 진행됐다. 글로벌 특성화 대학답게 일본 유학생회는 일본 문화 체험 부스를 마련했으며, 외국인 유학생들의 다양한 문화 공연도 어린이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어버이날을 맞아서는 7일 유학생을 포함한 20여 명의 선문대 학생이 사할린 동포 영주 귀국 및 정착 지원 사업을 통해 천안, 아산 지역에 외로이 머물러 계시는 어르신을 찾아가 카네이션을 달아드렸다. 이날은 세계평화여성연합 선문지부와 천안다문화가정협의회가 함께 참여했다.

나카자와 아즈미(글로벌한국학과·2학년·일본)는 “이번 기회에 사할린 동포 어르신들의 안타까운 인생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면서 “어르신들께서 오히려 우리를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감동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운성 센터장은 “가정의 달을 맞아 코로나19로 답답했던 일상에서 벗어나 행복한 추억을 쌓고 정을 느낄 수 있는 행사를 준비했다”면서 “지역 주민 모두가 행복한 가정의 달을 보내면서 감동이 또 다른 감동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