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7:55 (금)
국립중앙박물관, '사유하는 극장 – 요즘 것들의 사유'
국립중앙박물관, '사유하는 극장 – 요즘 것들의 사유'
  • 김재호
  • 승인 2022.04.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김용삼, 이하 재단)은 국립중앙박물관의 대표 브랜드 전시 ‘사유의 방’과 연계한 공연으로 박물관 안의 극장 <사유하는 극장–요즘 것들의 사유>를 오는 7월 9일과 10일,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선보인다. 

 

국립중앙박물관‘사유의 방’에서 느낀 경험을 공연장으로 확장       

이번 공연은 국립중앙박물관 ‘사유의 방’ 과 연계하여 기획된 공연으로, 관람객이 ‘사유의 방’에서 느낀  경험의 깊이를 공연장으로 확장하여 ‘내 안의 나를 만나는 순간’을 경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국립중앙박물관 ‘사유의 방’은 국보 반가사유상 두 점을 나란히 전시한 공간으로 ‘기존의 틀을 깬 새로운 형태의 전시와 공간’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많은 관람객이 찾는 명소가 되었다. ‘두루 헤아리며, 깊은 생각에 잠기는 시간’이라는 공간의 이야기를 통해 관람객에게 1,400여 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감동과 여운을 전달하고 인간 본질에 대한 사유로 몰입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다양한 장르의 사유를 위한 음악으로 구성… ‘멈춰있던 나를 깨우는 시간’

이번 공연은 국악 정악부터 재즈, 클래식, 창작곡 등 다양한 장르의 ‘사유’를 경험하는 음악들로 구성되었다. 

총 4부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이번 공연에서는 ▲국악과 국악앙상블의 희미한 사유의 음악,  ▲국악과 밴드가 만난 사유의 음악, ▲국악과 밴드에 더해 DJ가 합쳐서 각자가 느끼는 사유의 음악, ▲에필로그로 마무리된다. 

이번 공연의 나레이션은 내면을 섬세하게 관찰해 온 극작가 신해연의 글로 구성되며, 감각적인 영상과 함께 무대장치를 최소화한 공간은 관람객에게 사유의 깊이를 더할 것이다.    

젊은 아티스트들의 만남으로 시도하는 ‘요즘 것들의 사유행(思惟行)’

이번 공연은 저음 해금, 전자 해금 등 다양한 시도로 주목받고 있는 젊은 해금연주자 ‘마혜령’과 리쌍, 윤미래, 양동근 등과 함께 작업해 온 힙합DJ ‘DJ Needle(니들)’을 주축으로 구성되었다. 이와 함께 베이스, 기타, 키보드, 드럼으로 구성된 밴드와 가야금, 거문고, 아쟁, 대금, 태평소가 함께한 국악앙상블, 그리고 국악 타악으로 다채로운 ‘사유의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방송, 전시, 공연, 음반 등 다양한 매체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창작 아트프로젝트 그룹 ANYNOGY(아니노지)가 한국의 것과 세계의 것, 옛 것과 요즘 것을 만나게 하여 함께 춤추고, 노래하며 ‘요즘 것들을 위한 사유행(思惟行)’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을 준비한 재단 김용삼 사장은“이번 공연은 관람객이 ‘사유의 방’에서 느낀 경험을 확장하여 ‘멈춰있던 내면을 깨우는 시간’을 경험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며 “일상의 회복에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유하는 극장–요즘 것들의 사유>는 7월 9일(토)과 10일(일) 오후 3시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이틀간 공연이 예정되어 있다. 4월 28일부터 5월 15일까지 예매 시 조기예매 35%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공연 문의 및 예매는 재단 홈페이지(1544-5955, www.nmf.or.kr) 또는 인터파크 티켓(1544-1555, http://ticket.interpark.com)을 통해 가능하다. 

김재호 기자 kimyital@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