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5 17:57 (화)
[창간 30주년 축사] 대전환 시대에 앞장서는 마중물 같은 언론
[창간 30주년 축사] 대전환 시대에 앞장서는 마중물 같은 언론
  • 이호영
  • 승인 2022.04.13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전국국·공립대학교총장협의회 회장(창원대 총장)

안녕하십니까. 전국 국·공립대학교 총장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창원대 총장 이호영입니다. 교수신문 창간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대한민국 지성사회의 정론직필지로서 그 역할을 다하고 있는 교수신문이 ‘함께 하는 지성’으로의 대전환 시대에 앞장서는 마중물과 같은 언론이 되어 주시길 기대합니다.

‘학문의 자유와 대학의 민주화, 학술정보 제공과 대학문화 창달, 교권 옹호와 전문적 권위의 향상’이라는 창간 정신 위에서 지난 30년을 쉼 없이 달려온 교수신문은 다양한 기획으로 대학과 대한민국을 비추는 횃불이 되어 왔습니다.

특히 교수신문의 ‘올해의 사자성어’는 한국 지성 사회의 대표적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오랜 독자의 한 사람으로서 대학의 다원적 가치를 모색하는 공론장을 펼쳐주는 교수신문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전국 국·공립대학교 총장협의회는 교수신문과 창간과 같은 해인 1992년 창립하여 우리나라 고등교육 발전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나아가 지역사회와 대한민국 전체의 도약을 위한 공공성·책무성을 다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습니다.

전국 국·공립대학교 총장협의회와 교수신문이 지난 30년 걸어온 길은 우리나라 대학발전의 역사와 궤적을 같이 합니다.

앞으로도 전국 국·공립대학교 총장협의회는 고등교육의 위기를 헤쳐나가고 대학이 대한민국 성장동력의 원천이 될 수 있도록 항상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교수신문 창간 30주년을 축하드리며, 모든 대학 가족 여러분의 행복과 건승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이호영 전국국·공립대학교총장협의회 회장(창원대 총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