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3 19:55 (금)
훌륭한 교사는 이렇게 가르친다
훌륭한 교사는 이렇게 가르친다
  • 최승우
  • 승인 2022.03.02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임스 M. 배너 주니어·해럴드 C. 캐넌 지음 | 유성상 옮김 | 다봄교육 | 264쪽

훌륭한 가르침은
교사의 ‘스킬’이 아니라, 태도와 자질에 관한 고민에서 출발한다

예일대출판사에서 출간 이후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은 교사를 위한 교육서 『훌륭한 교사는 이렇게 가르친다』 개정판. 이 책의 저자들은 남동부 빈민가 초등학교 교실에서부터 아이비리그의 대학원 세미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환경에서 학생을 가르친 경험을 기반으로 교사에게 필요한 자질 열 가지를 제시한다.
가르침의 주체인 교사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이 책은 가르치는 행위를 예술과도 같은 창조적 활동으로 바라보며, 교사의 태생적인 자질과 후천적으로 개발한 능력에 무게를 둔다. 교사의 인간적인 면모가 가르치는 과정에 영향을 끼치는 중요한 요소임에도 불구하고, 교수법에 관한 정보와 관심에 비해 빈약하다는 현실이 집필 동기가 되었기 때문이다.

교사라면 이 책에서 제시하는 배움, 권위, 윤리, 질서, 상상력, 연민, 인내, 끈기, 인격, 즐거움과 같은 요소가 얼마나 중요한지 귀가 따갑도록 들었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정작 하나하나를 가만히 뜯어보고, 어떻게 실천하고 드러낼 것인지 곰곰 생각해보면 난해한 개념이 되기 쉽다. 이러한 한계를 알고 있기에 저자들은 각 요소를 사회과학적 이론이나 체계적인 구조로 설명하지 않고, 각각의 요소가 가르치는 사람의 인격적 속성에 자리 잡으면 어떻게 될지 조용히 풀어낸다. 그러면서 이러한 모든 요소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사람은 없다고 다독이며 가르치는 일을 동경하고 좀 더 잘 가르치고 싶어하는 이들을 응원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