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9 17:03 (수)
한국외대, 폴란드 바르샤바 대학교 선정 폴로니쿰(Polonicum)상 수상
한국외대, 폴란드 바르샤바 대학교 선정 폴로니쿰(Polonicum)상 수상
  • 최승우
  • 승인 2021.12.0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외국어대학교(HUFS, 총장 김인철) 동유럽학대학 폴란드어과(학과장 최성은)는 폴란드 바르샤바 대학교가 수여하는 2021년 '폴로니쿰(Polonicum)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06년에 제정되어 올해로 15회를 맞는 폴로니쿰상은 해외에서 폴란드어와 폴란드 문화를 널리 전파하는데 기여한 개인 또는 기관 및 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세계 각국의 폴란드 대사관으로부터 공식 추천장을 접수한 뒤, 폴란드 국회의장, 교육부 장관, 문화부 장관, 국립도서관장, 바르샤바 대학교 총장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엄정한 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결정하는 폴란드의 명망 있는 학술공훈상이다.

2021년 폴로니쿰 수상자로 선정된 한국외대 폴란드어과는 지난 1987년에 개설된 이래 국내에 하나뿐인 유일 전공학과로서 지금까지 총 988명의 졸업생을 배출하며, 한국과 폴란드의 교류에서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는 전문 인재를 양성해오고 있다. 바르샤바 대학교 측은 올해의 수상자로 한국외대 폴란드어과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한국인 학습자에 최적화된 체계적이고 수준 높은 교육과정을 운영하면서 폴란드어 사전 및 교재, 평가 문항 개발 등에 앞장서고 있고, “폴란드어 말하기 경연대회”를 비롯한 다양한 비교과 활동을 접목하여 세계시민 역량을 겸비한 21세기형 외국어 인재를 길러내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또한 지난 30여 년 동안 학과의 교수진들이 폴란드 문학을 꾸준히 번역 소개함으로써 한국 사회에 폴란드 문화를 널리 알리는데 기여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하였다.

한국외대 폴란드어과 학과장 최성은 교수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하여 영상 메시지를 통해 전달한 수상소감을 통해 “한국 기업의 폴란드 진출이 활발하게 이어지면서 사회 각 분야에서 폴란드어 전공자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러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앞으로 폴란드어과는 탁월한 어학 실력을 바탕으로 폴란드의 역사, 문화, 사회에 대한 융합적 지식을 갖춘 전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