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9:46 (화)
서울예대 미디어창작학부, ‘정체구간에도 재생’展 전시
서울예대 미디어창작학부, ‘정체구간에도 재생’展 전시
  • 이승주
  • 승인 2021.10.2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제는 ‘정체’를 들여다보아야 할 때, ‘정체구간에도 재생’展
- 정체된 상태로 재생을 꿈꾸는 시대, 정체를 긍정하는 우리들의 방식
- 2021년 11월 3일(수)~11월 7일(일) 신촌문화회관에서 진행

 서울예술대학교(총장 이남식) 미디어창작학부에서는 ‘정체구간에도 재생’展이 신촌문화회관에서 11월 3일부터 11월 7일까지 열린다.

▲서울예대 미디어창작학부 ‘정체구간에도 재생’展 홍보 포스터

 ‘정체구간에도 재생’展은 ‘정체’와 ‘재생’에 주목하며, 재생은 어떻게 수행되어야 하는가, 라는 질문의 대답으로 정체를 끌어온다. 소외되고 굳어져 버린 것들, 남겨져 정체된 사회의 면면들을 재생할 뿐 아니라, ‘잠시 멈춤’을 통해 별 무리 없이 흘러가는 시간들을 재고하도록 한다. 

 전시는 이를 ‘정체를 재생(re-)하기’, ‘재생(play)을 정체시키기’로 명명하며, 두 가지 방식으로 작업을 수행한다.

 이는 VR, 영상 등의 미디어, 설치 등 장르 구분 없이 전시 의도와 맞물려 창작된 작품들로, 실험적인 청년 예술가들의 기획 전시다. 관객이 직접 경험하고 사유할 수 있는 인터렉티브 등, 다양한 작품을 배치해둔 전시관에서 관객들은 정체와 재생을 실감할 수 있다.

 서울예술대학교 미디어창작학부에서는 ‘오피스 인베이더(Office Invader)’展(2014)을 시작으로 ‘호모 모호’展(2016), ‘스멀거리고 부딪치고 차오르는 것들’展(2018), ‘관계, 사이의 거리’展(2020) 등 꾸준히 매체 간의 융합을 꾀하며 다양한 장르를 포괄하는 전시를 개최해왔다. 
  
 올해 ‘정체구간에도 재생’은 쉴딩세프티의 방역물품과 동아제약(주)의 박카스D와 함께한다. 전시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인스타그램에서 알아볼 수 있으며, 예매는 네이버 예약으로 가능하다.

 서울예대는 오랜 전통과 혁신을 통해 구축한 견고한 커리큘럼을 바탕으로 최근 젊은 세대의 트렌드 변화에 맞춘 신개념 교육과정 개발, 전형방법 간소화, 맞춤형 입시홍보 등을 통해 다가올 개교 60주년을 더욱 높은 곳으로 비상할 도약의 해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