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9:10 (금)
울산대, 장학제도 확대 개편
울산대, 장학제도 확대 개편
  • 이승주
  • 승인 2021.10.1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역량강화장학 신설 등 사회적 책무인재 양성 유도

 울산대학교(총장 오연천)가 단순히 학점만 좋은 학생보다 전공역량을 스스로 개발하고 학교를 빛내는 등 사회적 책무를 다할 수 있는 학생에게 더 많은 장학 혜택을 주는 방향으로 장학금 제도를 개편했다. 

▲울산대 전경

 제도 개편 주요 내용은 ▲수요자 중심 장학 확대 ▲전공 및 개인역량 강화장학 신설 ▲신입생 우수장학 확대 ▲편입생 우수장학 신설 ▲성적 향상장학 확대 등이다.
 울산대학교는 이번 학기부터 수요자 중심 장학을 확대해 기존 ‘가사장학’을 ‘희망장학’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학자금 지원구간 중 0∼3구간에 속한 학생에 대해 등록금 100% 까지 지원하며, 근로장학생 선발 시 가계곤란자를 우선 배정한다.
 전공 및 개인역량 강화장학의 경우 ▲학기 초에 수립한 전공자격증 취득 등의  계획 달성 학생에게  주는 ‘역량개발장학’ ▲비교과지원팀 및 취업지원팀에서 운영하는 비교과 프로그램 우수 수강학생에게 주는 ‘도전장학’ ▲공모전 수상 및 국제 학술지 논문 게재 등의 실적을 낸 학생에게 주는 ‘빛냄장학’을 신설함으로써  학생들의 다양한 교내외 활동 참여를 유도했다.
 모집단위 및 단과대학 성적 최상위자에게 지급하던 기존 신입생 우수장학은 지급 범위를 대폭 확대해 수시 및 정시 상위 10% 신입생도 장학혜택 대상에 포함했고, 성적 우수 편입생도 장학금을 준다.
 또 학생들의 면학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직전 학기 학사경고자가 지도교수 상담 및  학습상담을 하고서 학점 3.0 이상을 달성한 경우, 지도교수와 상담한 학생이 직전 학기 대비 학점을 1.0 이상 향상시킨 경우 성취장학금을 준다. 
 이 장학혜택을 누리기 위해서는 학기별로 국가장학을 신청해야 하며, 장학금은 근로장학을 포함해 등록금 범위 내에서 받을 수 있다.
 조지운 울산대 학생지원처장은 “학생들이 전공실력 등 취업역량을 스스로 키워 사회에 나가 책무를 다하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장학제도를 개편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