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8:01 (화)
지원그룹 박재복 회장, 부산대에 ‘지원장학금’ 3억 원 쾌척
지원그룹 박재복 회장, 부산대에 ‘지원장학금’ 3억 원 쾌척
  • 이승주
  • 승인 2021.10.0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일 오전 부산대 찾아 출연식 “부산대 기부가 곧 지역발전 돕는 길”
- “생활 어려워 공부 못 하는 학생 없길”…향후 장학금 계속 지원 뜻 밝혀
- 차정인 총장 “부울경 지역발전 이끄는 우수인재 육성으로 보답할 것”

 부산지역 대표 향토기업으로 나눔의 정신을 꾸준히 실천해온 지원그룹의 박재복 회장이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층 학생들을 위해 부산대학교에 장학금 3억 원을 쾌척했다. 박 회장은 향후에도 부산대에 장학금을 지속적으로 출연할 뜻을 밝혔다.

▲(왼쪽부터) 부산대 차정인 총장, 지원그룹 박재복 회장

 부산대학교(총장 차정인)는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제32기 졸업생인 지원그룹 박재복 회장이 7일 오전 교내 본관 5층 총장실에서 그룹 이름을 딴 ‘지원장학금’ 3억 원을 출연했다고 밝혔다.

 박재복 회장은 평소 ‘누구보다 젊은 인재에게 투자해야 나라의 미래가 있다’는 소신을 강조해왔다. 그는 지역에 거점을 둔 대학으로서 훌륭한 인재들을 키워내고 있는 부산대에 기부하는 것이야말로 지역발전을 돕는 길이라는 생각에 최고경영자과정 재학시절부터 장학금 출연을 결심했다.

 박재복 회장은 1983년 설립한 지원건설을 포함한 지원그룹의 대표 회장이다. 아파트 브랜드 ‘지원더뷰’로 잘 알려진 지원건설은 부산지역의 중견 건설사다. 박 회장은 지원건설을 모태로 지원홀딩스, 서울조경건설, 오경종합건설, 오경이엔지 등을 운영하며 지역의 고용창출과 부산경제 발전에 이바지해왔다. 

 박재복 회장은 이날 출연식에서 “생활이 어려워 제때 공부하지 못 하는 학생들이 없도록 지원장학금을 출연하게 됐다”며 “이 장학금이 학생들에게 지급되어 공부에만 전념하여 지역발전을 이끄는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박재복 회장께서 출연해 주신 장학금은 우리 대학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지원하여 많은 학생이 혜택을 받고 학업에 전념해서 대한민국과 부울경 지역발전을 이끌어가는 우수인재로 성장하는 데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박 회장은 앞으로도 계속 연 3,000~5,000만 원의 지원장학금을 부산대에 지속적으로 출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