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9 10:03 (수)
전남대 산학협력 성과물 ‘탄산가스 발생기’ 농림부 ‘신기술 인증’ 획득
전남대 산학협력 성과물 ‘탄산가스 발생기’ 농림부 ‘신기술 인증’ 획득
  • 하영 기자
  • 승인 2021.08.09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원예 탄산가스 공급…광합성 촉진
-기술이전 후 성능 개선, 상품화 협력
-최병철 교수 – ㈜다온알에스 합작품

 전남대학교 교수가 개발하고, 산학협력으로 완성도를 높인 ‘촉매연소형 탄산가스 발생기’ 기술이 농림부로부터 ‘신기술 인증’을 획득했다. 

‘탄산가스 발생기’
‘탄산가스 발생기’

 전남대 최병철 교수(기계공학부)가 개발한 ‘촉매연소형 탄산가스 발생기’는 시설원예 농작물에 부족한 탄산가스(이산화탄소)를 공급해 광합성 효과를 증진시킴으로써 작물의 수확량을 늘리고, 품질까지 높일 수 있는 제품이다. 

 이 기술은 지난 2014년 ㈜다온알에스(대표 정필수)에 이전된 뒤, 2016년 공동으로 특허를 취득했고, 양측의 지속적인 산학협력으로 제품성능을 향상시킨 것은 물론 기술상품화에 성공하면서 지난 7월 13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신기술 인증’을 얻었다. 

 이들은 또 LPG 연료를 촉매연소기법으로 완전 연소시켜 유해가스가 발생하지 않도록 했고, 저온 연소방식으로 작물의 고온 피해가 없도록 했다. 특히 촉매연소기의 안정성을 개선하고, 통신, 센서 등의 확장이 자유롭도록 모듈화해 IoT, 빅데이터 등과 연계가 가능하도록 기능까지 확장했다. 

 반면, 배출가스는 일산화탄소,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모두 1ppm 미만으로 나타났다. 

  최병철 교수는 “이 장비는 설치가 간단하면서 고품질의 농산물 생산을 가능하게 해 중소시설원예 농가의 수익 증대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며, “신기술 획득으로 인해 국내 판로가 열린데 이어, 해외 특허도 출원 중이어서 수출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