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4 17:26 (수)
세종대 갈비세트, 교육부 관료 '꿀꺽'
세종대 갈비세트, 교육부 관료 '꿀꺽'
  • 김조영혜 기자
  • 승인 2005.03.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직무관련성 없다”…수수 관료에 ‘주의’ 조치

세종대가 교육인적자원부(이하 교육부) 관료에게 명절마다 갈비세트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다. <관련기사 340호>

지난 24일, 교육부는 ‘세종대 선물수수 관련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교육부 소속 직원 중 갈비세트 수수를 시인한 자는 2명이며 나머지는 수수여부 확인이 곤란했다”라고 밝혔다. 또, 갈비세트를 수수한 관료 2명에 대해서는 “수수 당시 근무지가 대학관련 업무 담당부서가 아니어서 직무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 ‘주의’ 조치한다”라고 발표했다.

세종대에 재학 중인 교육부 관료 자녀에게 장학금 명목으로 뇌물을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교육부 직원 자녀 3명이 세종대에 재학 중이나 학부생 2명은 등록금 전액을 학자금 대부를 받아 납부하고 대학원생 1명은 ‘대학원·전문·특수대학원 장학금 종류와 지급기준’에 의해 학비가 감면됐을 뿐 별도의 장학금 지급은 없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의혹을 제기한 민주세종건설을 위한 공동투쟁위원회(위원장 박춘노 이하 공투위)는 “갈비세트를 수수한 당시에 대학관련 업무를 맡지 않았다고 해도 직책이 바뀌면 대학관련 업무를 맡게 될 수 있다. 또, 학비감면계정으로 회계처리한 장학금이 없다고 해서 현금이나 수표 등으로 장학금 명목의 뇌물을 전달했다는 의혹이 밝혀진 것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공투위는 검찰 고발을 통해 의혹을 해결할 계획이다.

공투위는 지난해 12월, “세종대 재무처장 명의로 지난 2000년부터 2003년까지 교육부 관료들에게 명절마다 15-20만원 상당의 갈비세트를 제공해 왔으며 교육부 직원 자녀들에게 장학금 명목으로 비자금을 전달했다”라고 폭로했었다.

한편, 세종대 총학생회는 “교육부 감사결과 교비유용 등 비리가 밝혀진 이사장과 총장의 퇴진과 교육부의 임시이사 파견을 요구”하며 지난 11일 총장실 점거에 들어간데 이어 지난 24일부터는 총학생회장이 단식투쟁에 돌입하기도 했다.
김조영혜 기자 kimjo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