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17:39 (화)
[성신여대] 65.6% 수시 선발 … ‘학교생활·자기주도’ 이원화
[성신여대] 65.6% 수시 선발 … ‘학교생활·자기주도’ 이원화
  • 김봉억
  • 승인 2021.07.26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학년도 수시모집] 우리대학 이렇게 뽑아요

 

소현진 성신여대 미래인재처장

성신여대(총장 양보경)는 ‘인성, 지성, 감성으로 미래를 이끄는 성신인’이라는 인재상을 토대로, 미래형 전문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성신여대는 2022학년도 신입학 정원내 모집인원으로 총 2천232명을 선발한다. 수시모집과 정시모집의 선발 비율은 각각 65.6%와 34.4%이며, 향후 입시에서 수능위주전형의 비율이 점진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교육부의 첨단분야 학과 학생정원 조정계획에 따라 ‘수리통계데이터사이언스학부’, ‘화학·에너지융합학부’, ‘AI융합학부’, ‘바이오신약의과학부’, ‘바이오헬스융합학부’를 신설하면서 모집인원을 증원할 수 있었다.

수시 전형에서는 학생부위주(종합, 교과) 전형으로 가장 많은 1천32명(정원내)을 선발한다. 이는 인재상과 교육목표에 부합하고 고교교육에 충실하며, 잠재력과 주도성을 가지고 자신이 좋아하는 전공 탐색을 위해 노력한 학생을 선발 중점을 두고 있음을 의미한다.

수시모집 중 학생부종합전형은 이원화해 ‘학교생활우수자’와 ‘자기주도인재’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의 경우 수험생이 학교생활을 통해 특정 영역이나 활동에 치우치지 않고, 전 교과(세특 포함) 중 창의적 체험활동에 있어 다양한 경험을 충실하게 하였는지를 주요 평가항목으로 보고 있다.

반면, 자기주도인재의 경우 학생이 자신의 진로에 대한 생각을 가지고, 방향을 설정해 전공 관련 이해를 높이기 위한 활동이 교과와 창의적 체험활동에서 잘 드러나는지 평가한다.

‘지역균형’ 수능최저학력기준 변경 주의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은 서류평가 100%로 일괄 평가해 선발하며, 자기주도인재전형은 단계별 평가 방식으로 1단계 서류평가 100%로 3배수를 선발한 뒤 2단계에서 면접평가 30%와 1단계 서류평가 70%를 합산해 선발한다.

서류평가는 △학업역량 △전공적합성 △발전가능성 △인성 총 4가지 항목에 따라 평가하며  전형별로 서류평가 비율이 다르다.

서류평가 100%로 일괄 평가하는 학교생활우수자, 고른기회I, 고른기회II, 특성화고졸재직자전형의 경우 학업역량 40%, 전공적합성 20%, 발전가능성 20%, 인성 20%의 비율로 평가한다. 단계별 평가(서류 70%, 면접 30%)를 하는 자기주도인재전형은 학업역량 20%, 전공적합성 40%, 발전가능성 20%, 인성 20%의 비율로 평가한다. 각 전형별로 주요하게 생각하는 평가항목이 다르며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은 학업역량의 비중이 40%, 자기주도인재전형은 전공적합성의 비중이 40%로 높은 비중을 두고 있다. 

학생부교과전형에서는 ‘지역균형전형’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에 변경점이 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 해당 전형 지원자는 국어, 영어, 수학, 탐구 상위 1과목 중에서 2개 영역의 합이 인문계열 모집단위의 경우 6등급 이내, 자연계열 모집단위의 경우 7등급 이내인 경우에만 합격할 수 있다. 지난해 영어영역 포함시 조건을 반영했던 것에 비해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완화돼 수험생의 부담이 상당히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소현진 성신여대 미래인재처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