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5:37 (월)
전주대-하림그룹, 적성중심 인재육성 '하림beSTAR' 3기 발대식 개최
전주대-하림그룹, 적성중심 인재육성 '하림beSTAR' 3기 발대식 개최
  • 하영 기자
  • 승인 2021.07.06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림beSTAR 3기 16명 선발, 발대식을 시작으로 적성·직무 중심 교육과정 운영

전주대학교(총장 이호인)와 하림그룹(회장 김홍국)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하림산학융합전공, 하림beSTAR 3기 장학생 16명이 선발됐다. 

’하림beSTAR 3기 발대식' 단체사진

하림beSTAR는 하림그룹의 인력 수요와 직무별 적성을 고려하여 전주대학교 3학기 재학생을 하림그룹 정규직으로 조기에 선발하고, 대학과 기업이 직무에 적합한 교육과정을 공동으로 운영하여 실무와 현장에서 100%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하는 과정이다.

채용 직무는 IT정보전략, 공무설비, 생명자원관리, 생산운영관리, 홍보방송제작, 영업 등이며, 교내 추천 절차와 하림그룹 선발절차 등 5개의 까다로운 채용 과정을 거쳐 선발된다. 하림beSTAR 선발은 곧 하림그룹 정규직 채용 보장이라는 혜택 덕분에 매년 평균 10대 1의 높은 경쟁률을 상회하고 있다. 

6일, 전주대 스타센터에서 진행된 발대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하림beSTAR 3기의 교육과정이 운영된다. 발대식에는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과 ㈜하림 박길연 사장, 하림그룹 유기호 전무, 최인경 전무, ㈜하림 정호석 전무, 전주대학교 이호인 총장을 비롯한 각 기관의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여 진행됐다. 행사는 하림그룹 예비 사원증으로 제작된 장학생증을 수여하고 하림beSTAR 3기생들의 다짐을 담은 선서 순으로 진행됐다.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은 “학교 교육과정은 학생들의 적성을 찾아주고, 학생들이 사회에 진출해 각 분야에서 수퍼스타가 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이번에 선발된 3기 학생들이 예비하림인으로서 자신의 적성과 목표를 향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올바른 인성을 갖출 수 있도록 대학과 연계하여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라고 말했다.

하림beSTAR의 핵심 키워드는 ‘적성’이다. 채용과정에서도 전공과 성적을 배제하고 직무에 따른 적성을 초점으로 인재를 선발한다. 교육과정도 획일화, 평준화된 과정이 아닌 학생의 적성과 직무에 특화된 트랙과정을 운영하며, 매 학기 장학금 혜택과 하림그룹 기업 연수, 현장실습, 캠프 등을 통해 학생의 적성과 기업의 수요, 학교의 교육과정을 완전히 일치시켜냈다. 

전주대학교 이호인 총장은 “전주대학교는 각 분야에서 본인의 업무에 충실하고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수퍼스타를 키워내고 있다.”라며, “하림그룹과의 적성 중심 인재육성과정을 통해 기업에 친화적이고 지역과 사회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대학교와 하림그룹은 지난 2018년 10월 채용연계형 적성중심 인재육성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하림그룹 인적성검사, 임원면접 등 하림그룹의 공채 선발 절차에 준하여 지난 2019년 하림beSTAR 1기 22명, 2020년 2기 29명, 지난 6월 3기 16명을 선발하였으며, 하림beSTAR 1기생들은 직무별 교육과정을 거쳐 2022년 하림지주 및 팜스코, 선진, NS홈쇼핑, 하림산업 등의 입사를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