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8 17:49 (수)
부경대, 올 상반기 한국연구재단 R&D과제 380억 수주 성과 ‘주목’
부경대, 올 상반기 한국연구재단 R&D과제 380억 수주 성과 ‘주목’
  • 하영 기자
  • 승인 2021.06.25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규 선정 사업비만 380억 … 전년 대비 216억 증가

국립부경대학교(총장 장영수)가 2021년 상반기 한국연구재단 주관 국가연구개발사업에서 380억 원의 연구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올려 주목을 받고 있다.

부경대 대연캠퍼스 전경
부경대 대연캠퍼스 전경

부경대는 올해 상반기 한국연구재단의 R&D사업 수주액을 집계한 결과 380억 원에 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한국연구재단 신규 사업 수주액(164억 원)보다 130%(216억 원) 증가한 것으로, 2019년(124억 원)과 비교하면 256억 원 증가한 금액이다.

주요 선정사업으로 정원교 교수(의공학과)가 ‘해양바이오닉스융합기술센터’로 이공분야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에 선정돼 2030년까지 최대 80여억 원을 지원받는다. ‘나노 및 소재기술개발사업-미래기술연구실’ 사업에는 박성흠 교수(물리학과)를 책임교수로 한 연구 컨소시엄이 선정돼 47여억 원을 지원받고, 유준 교수(화학공학과)가 ‘기초연구실지원사업’에 선정돼 2024년까지 총 11억 원을 지원받는다.

특히 부경대는 한국연구재단 개인 연구과제 분야에서 강세를 보였다. ‘이공분야개인기초연구 기본연구사업‘에서 총 29개 과제가 선정되는 등 높은 기관 선정률(85.3%)을 기록했다. 이는 국공립대학 중 서울대, 부산대에 이어 5위에 해당하는 성과다.

부경대는 올해 국가연구개발사업 수주가 큰 폭으로 증가한 원인으로 연구자의 적극적인 연구 참여를 독려한 부경대 학술연구 진흥사업의 성과를 꼽았다.

부경대는 연구자의 연구 활동 활성화를 위해 ‘우수 논문 게재료’와 ‘우수 논문 영문서비스’ 등 다양한 연구지원사업을 운영 중이며, 특히 신진연구자의 연구 의욕을 높이고 연구 환경 조성에 기여하기 위해 ‘신임교수 학술연구 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Post-Doc. 지원사업’을 통해 우수 연구 인력을 유치, 신진교원과 연계해 연구성과 향상을 유도하고, 연구자의 적극적인 연구 사업 신청 활성화를 위해 ‘사업신청준비금 지원사업’ 운영, ‘챌린징 리서치그룹 지원사업’을 통해 대학 특화 연구 분야를 집중 지원한다.

연구자 중심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메신저 어플리케이션을 이용, 연구자와 실시간 소통하는 ‘R&D 똑똑서비스’ 같은 차별화된 행정지원의 효과도 톡톡히 봤다는 평가다.

부경대 장영수 총장은 “이러한 성과를 기반으로 구성원 간 협력을 통해 부경대가 연구중심대학으로 도약하는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