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6 13:32 (월)
생명의 물리학
생명의 물리학
  • 이지원
  • 승인 2021.06.2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찰스 S. 코켈 지음 | 노승영 옮김 | 열린책들 | 488쪽

“생명이란 우주에서 증식하고 진화하는 물질 중 한 가지에 불과하다.”

생물은 오직 〈우연〉에 의해 진화하지 않았다 

생명을 이해하는 혁신적이고 새로운 시선

무당벌레는 왜 바퀴가 아니라 다리가 달렸을까? 생물마다 세포의 크기는 왜 비슷할까? 모든 생명은 왜 규소가 아니라 탄소를 기반으로 할까? 생명은 오직 '우연'에 의해 진화하지 않았다. 진화에 우연이 작용한 것은 분명하지만, 그것이 전부는 아니다. 

『생명의 물리학』은 다채로운 생명의 이면에 놀랍도록 단순한 원리가 숨어 있음을 보여 준다. 생물은 우주를 구성하는 물질로 이루어져 있으며, 물리 법칙의 지배 아래 탄생하고 번성한다. 이 책은 물리 법칙이 생명 현상에 속속들이 관여하고 있다는 사실을 드러냄으로써 우주 보편적인 맥락에서 생명을 설명하고 예측하기 위한 탄탄한 기초를 마련한다. 

우주생물학자 찰스 S. 코켈은 '물리 법칙은 진화의 길을 안내하고 진화의 길은 다채롭게 뻗어나간다'는 관점으로 물리학과 진화생물학의 연결 고리를 찾는다. 그는 물리 법칙과 진화를 연결함으로써 '생명이란 우주에서 증식하고 진화하는 물질 중 한 가지에 불과하다'는 진실을 보여 준다.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이 지구가 우주의 중심이라는 인식을 깨고, 다윈의 진화론은 인간이 다른 동물과 다르게 특별하다는 인식을 깬 것처럼, 생명을 물리학의 관점에서 설명하려는 시도는 어쩌면 나중에 '우주에서 생명은 지구에서 유일하다'는 인식을 깨는 출발점이 될지 모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