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16:50 (화)
동서대, 부산관광 서포터즈 누비누비 6기 발대식 센텀캠퍼스서 개최
동서대, 부산관광 서포터즈 누비누비 6기 발대식 센텀캠퍼스서 개최
  • 이승주
  • 승인 2021.06.2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를 극복하고 부산을 세계적인 관광지로 만드는 데 앞장
-동서대·한국관광공사·부산교통공사·부산관광공사 4개 기관 산학협력모델로 정착

 국제관광도시로 선정된 부산의 관광경쟁력을 높이고자 부산의 산학관이 다시 힘을 합친다. 동서대학교(총장 장제국),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 부산관광공사(사장 정희준), 한국관광공사 부산울산지사(지사장 조윤미) 등 4개 기관은 6월 22일 동서대 센텀캠퍼스에서 ‘누비누비 부산관광 서포터즈 6기 발대식’을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누비누비 6기 발대식 단체사진

 이번 6기 누비누비 부산관광 서포터즈는 모두 8개 팀 32명으로, 지난 6월 7일 공개 오디션을 통해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발되었으며, 앞으로 부산을 누비며 지역 관광자원을 발굴하고 다듬어 세계로 홍보하고 수용태세 개선에 앞장서게 된다. 지난 5년간의 성과를 인정받아 부산국제관광전을 개최하는 코트파 및 홍보기관 그리고 지자체들로부터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활동 범위가 한층 확대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올해 7월부터 11월까지 총 5개월간 활동하는 6기 누비누비 서포터즈의 주제는 야간관광과 기장군 관광 활성화이다. 야간관광브랜드인 “별바다부산”을 대외적으로 널리 알리며 부산의 아름다운 밤을 적극적으로 홍보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부산의 동쪽 끝자락에 위치한 기장군을 중심으로 동부산 지역의 가 볼 만한 관광지를 찾아내어 균형 잡힌 부산관광 활성화를 도모하는 것이 주요 활동 방향이다. 

 발대식에는 부산교통공사 이동렬 본부장, 부산관광공사 용선중 실장, 한국관광공사 조윤미 지사장과 동서대학교 김정선 총괄부총장이 참석하여 서포터즈를 격려하며 코로나 19 방역지침에 따른 안전한 활동을 당부했다. 이번 6기 서포터즈의 리더를 맡은 관광경영전공의 라하엘 학생은 “비록 코로나 19로 대외 활동이 많이 위축되고 있지만 부산관광발전을 위하여 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며 강한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