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30 17:50 (금)
영남대 ‘독도자생식물원’ 조성 … 섬기린초, 섬초롱꽃 등 독도 야생화 7종 만개
영남대 ‘독도자생식물원’ 조성 … 섬기린초, 섬초롱꽃 등 독도 야생화 7종 만개
  • 이승주
  • 승인 2021.06.21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시민, 학생 대상 독도 생태 환경 교육에 활용
경북도 지원 받아 영남대 캠퍼스 내 ‘독도자생식물원 묘포장’ 올해 연말 완공

 독도에 가지 않고도 독도 야생화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이 영남대학교 캠퍼스에 생겼다. 경북 경산에 소재한 영남대 캠퍼스에 독도에서 자생하는 식물들이 꽃을 피운 것.

영남대학교 독도자생식물원에 개화한 독도 야생화 4종 (사진제공=영남대 독도자생식물원)

 지난해 5월 영남대는 대학 본부 뒤편 정원 부지에 전국 최초로 ‘독도자생식물원’을 조성했다. 영남대 독도자생식물원은 독도 관련 화장품 제조·유통회사인 서린컴퍼니(주)가 영남대 독도연구소에 기탁한 발전기금으로 조성됐다. 서린컴퍼니(주) 평소 독도사랑을 실천하며 독도 유관단체와 연구소를 후원하고 있다.

 영남대 독도자생식물원에는 지난해 5종의 독도 야생화가 개화했으며, 올해는 술패랭이, 땅채송화, 섬기린초, 섬초롱꽃, 참나리, 해국, 사철나무 등 7종의 독도 야생화가 만개했다. 이 가운데 섬기린초는 연한 노란색 꽃을 피우며, 전 세계적으로 울릉도와 독도에서만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독도의 동도에 자생한다. 섬초롱꽃은 울릉도와 독도의 특산식물로, 연한 자주색 꽃에 짙은 색의 반점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교육부 정책중점연구소인 영남대 독도연구소는 독도자생식물원을 일반 시민 및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독도 자생 식물과 생태 환경에 대해 알릴 수 있는 독도교육에 활용할 계획이다. 영남대 독도연구소는 독도자생식물 종자를 발아시켜 전국 학교 및 기관으로 보급하기 위한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경상북도 지원을 받아 영남대 교내에 ‘독도자생식물원 묘포장’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연말까지 완성할 예정이다.

 한편, 영남대는 중앙도서관 6층에 ‘독도아카이브 전시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자연과학대학에 ‘자연박물관’을 조성해 독도 동식물 표본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영남대 독도연구소가 운영 중인 ‘독도아카이브 전시실’에는 매년 2,000명 넘는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찾고 있어, 독도자생식물원의 활용도가 더욱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