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6 13:26 (월)
영산대 해운항공‧드론물류학과, 은산그룹 양재생 회장 초청 특강
영산대 해운항공‧드론물류학과, 은산그룹 양재생 회장 초청 특강
  • 이승주
  • 승인 2021.06.18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는 감각과 타이밍, 불광불급(不狂不及)의 노력 필요”

와이즈유 영산대학교(총장 부구욱) 해운항공‧드론물류학과가 지난 17일 은산그룹 양재생 회장을 초청해 ‘가덕도 신공항 시대! 부산항 해운항공 물류의 미래 비전과 산학협력 전략’을 주제로 특강을 개최했다. 

와이즈유 영산대 해운항공‧드론물류학과가 지난 17일 은산그룹 양재생 회장을 초청해 특강을 개최하고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와이즈유 영산대 해운항공‧드론물류학과가 지난 17일 은산그룹 양재생 회장을 초청해 특강을 개최하고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은산그룹은 은산해운항공㈜, 은산컨테이너터미널㈜, 은산수출포장㈜, 은산천진유한공사(중국), SML(베트남), 은산산업개발㈜, 은산기업㈜, 은산바이오㈜ 등 계열사를 두고 매출 3000억원이 넘는 대표적인 국내 물류그룹으로 성장하고 있다. 
이날 특강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따른 부산항의 해운항만 물류 비전과 부산의 트라이포트 구축 및 전망을 해운항공‧드론물류학과 학생들에게 이해하기 쉽게 전하고자 마련됐다. 
양 회장은 “부산의 컨테이너 해상 환적화물 비중은 전체 물동량의 55% 가량으로 높다 ” 그러나 세계 항공화물 물동량이 증가함에도 불구하고 “부산은 항공운송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기 때문에 해상항공복합운송(Sea&Air)이 필요한 항공화물은 홍콩, 싱가포르, 상해 등으로 향할 수밖에 없는 한계가 있다”고 진단했다. 
환적화물은 목적지가 아닌 항구에서 다른 선박에 옮겨 싣는 화물을 말한다. 양 회장은 “만약 가덕신공항이 있다면 경쟁도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부산항이 해상화물의 환적을 넘어 더 많은 항공 환적화물을 소화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양 회장은 학생들에게 스스로의 성공비결도 털어놨다. 그는 “물류는 감각과 타이밍이 매우 중요하다”며 “그런데 감각과 타이밍은 가만히 멈춰있는 사람에게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무엇인가에 미치고 열정적인 사람에게 찾아온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연은 부구욱 총장과 해운항공‧드론물류학과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부구욱 총장은 “미치지(狂) 않으면 미치지(도달하지) 못한다는 사자성어 ‘불광불급(不狂不及)’은 양 회장을 두고 한 말일 것이다”며 “오늘의 특강을 들은 학생들이 양 회장의 이야기를 경청해 성공의 원리를 깨닫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해운항공‧드론물류학과(옛 드론물류학과)는 스마트물류 시대에 발맞춰 해운과 항공을 아우르는 미래 인재를 양성하고자 올해 학과 명칭을 변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