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16:50 (화)
부산대, 탄소중립 「에너지인력양성사업」 선정
부산대, 탄소중립 「에너지인력양성사업」 선정
  • 이승주
  • 승인 2021.06.17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에너지+에너지 융합 인재 산실 ‘청정에너지 융합 발전 융합대학원’ 부산대 설립
- 산자부 지원 5년간 국비 47.5억 원 확보, ‘동남권 청정에너지 및 발전 융합기술’ 인재 양성 및 연구·개발 지원

 부산대학교(총장 차정인) 공과대학 기계공학부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에서 진행하는 2021년 에너지인력양성사업의 「에너지융합대학원」에 최종 선정됐다.

임희창 기계공학부 교수

 ‘청정에너지 융합 발전 융합대학원’(사업책임자 임희창 교수)으로 선정된 부산대는 2021년 4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향후 5년간 연간 약 10억 원씩 총 47.5억 원(1차년도 7.5억 원)을 지원받아 ‘에너지 신산업 분야 인재육성’을 위한 청정에너지 발전 분야의 창의적 인재 양성 및 지역특화 융합 발전 연구를 추진하게 된다.

 특히, 융합 분야 중 재생에너지 및 발전, 수소에너지, 전력제어 및 운용 등의 발전산업 기초역량 강화라는 국가적·사회적 요구에 부응해 부산대 4개 학과(기계공학부, 응용화학공학부, 전기전자공학과, 나노융합기술학과)와 남부발전(주), 남동발전(주), 그리고 두산중공업(주)을 비롯해 ㈜파나시아, 대창솔루션, 성일터빈 등 지역 에너지 중소기업을 포함한 14개 산업체 및 연구소가 상호 융합을 통해 에너지융합대학원을 신설·운영할 계획이다.
 「에너지융합대학원」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2020년부터 다학제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학과(전공) 개설을 통해 에너지는 물론 정보통신기술(ICT)·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신기술 관련 지식을 두루 갖춘 우수한 융복합 연구인력 양성에 기여하도록 지원하는 대표적 에너지인력양성사업이다. 

 부산대는 올해 에너지+에너지 융합 분야에 교내 기계공학부와 응용화학공학부, 전기전자공학과, 나노융합기술학과가 참여하는 에너지융합대학원으로 최종 선정됐다. 부산대는 이번 사업에 선정됨으로써 부산-동남권 지역 신산업 성장을 주도할 청정발전 관련 융합 혁신인재들을 확보하는 기반이 조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 

 부산대 에너지융합대학원은 사업 기간 동안 학문 간 벽을 허무는 융복합 연구와 교육을 시행하는 한편, 최첨단(state-of-the-art) 기술을 활용해 참여 산업체들과의 협업을 통해 연구과제들을 도출·진행하는 등 명실공히 부산-동남권 지역 신산업성장 및 전문 융합인력을 양성하는 지역거점 에너지융합대학원으로 앞서갈 계획이다.
 
 사업책임자인 임희창 기계공학부 교수는 “청정에너지 융합 발전대학원은 부산-동남권을 기반으로 청정에너지와 발전의 키워드를 이용해서 수소생산과 이용 그리고 전력제어 및 운용 기반의 교육·연구·기업을 연계하고자 한다. 실제 수소에너지 및 대용량 청정 발전과 관련된 중소·중견·대기업들이 이번 사업에 모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업을 통해 부산-동남권 지역이 정부의 탄소중립정책에 부응하여 청정에너지 융합 발전기반의 교육·연구 중심도시로 거듭나고, 국가 수소산업 기반 조성에도 이바지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