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0 09:11 (월)
오염된 재판
오염된 재판
  • 이지원
  • 승인 2021.06.17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던 L. 개릿 지음 | 신민영 옮김 | 한겨레출판사 | 512쪽

 

“오판은 우연한 실수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실패다” 

허점투성이 과학수사가 만들어낸 250명의 오판 피해자들 

그리고 아직 결백이 입증되지 않은 ‘무고한 사람들을 위한 단 한 권의 책!’

 

“백 명의 범인을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피해자가 없게 해야 한다” 

용의자의 자백, 목격자의 진술, 지문, 혈흔, 족적… 

허점투성이 ‘가짜 과학수사’가 만들어낸 250명의 오판 피해자들 

『오염된 재판』은 형사사법절차 개선에 관한 세계적인 전문가 브랜던 L. 개릿(Brandon L. Garrett)의 저서로, 과학수사의 오류로 잘못된 유죄판결을 받았지만 DNA 검사에 의해 결백을 입증받은 최초의 오판 피해자 250명을 조사한 르포 사례집이다. 언론에 보도된 주요 소송에서 여러 차례 무죄를 이끌어낸, 국내 형사사법절차 개선 전문가 신민영 변호사가 번역했다.

우리가 신뢰하는 과학수사 시스템이 어떠한 치명적인 허점들을 가지고 있고 얼마나 악용될 수 있는지 지적하는 이 책은 ‘헌법 프로젝트’에서 헌법 해설상을, ‘미국 변호사 협회’의 실버 가벨상에서 명예 가작을 수상했다. 또한 미국 대법원, 하급 연방법원, 주 대법원뿐 아니라 캐나다, 이스라엘 등 각국 법원과 정책기관에서 중요한 참고자료로 활용되고 있으며 언론·변호사협회의 필독서로도 회자되고 있다. 『오염된 재판』은 출간 즉시 화제가 되며 아시아권에서는 일본과 대만, 중국에서 번역ㆍ출간되었다. 

『오염된 재판』에는 살인 사건에 휘말려 거짓 자백을 강요받아 13년 넘게 교도소에 살아야 했던 사람, 목격자의 부정확한 진술에 의해 강간범으로 잘못 지목된 피해자, 경찰과 검사의 증거 은폐로 결백을 입증하지 못한 무고한 의뢰인 등의 충격적인 실제 사례들이 면밀한 분석 및 통계 자료와 함께 담겨 있다. 형사사법제도의 실효성과 법과학의 신뢰성을 되짚는 이 책은 오판 연구가 상대적으로 드문 한국에 꼭 필요한 지침서가 되어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