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7:29 (금)
한자무죄, 한자 타자기의 발달사
한자무죄, 한자 타자기의 발달사
  • 이지원
  • 승인 2021.06.17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머스 멀레이니 지음 | 전주범 옮김 | 한울아카데미 | 512쪽

 

19세기 알파벳 중심의 기술 혁명에서 

서양의 조롱과 불신을 딛고 

세계적인 문자로 거듭난 한자의 고군분투기

 

1840년대 전신이 등장할 때부터 1950년대 컴퓨팅이 등장하기까지 대략 1세기 동안 중국어는 타자기, 모스부호, 속기, 워드 프로세싱 등 알파벳 중심의 기술 발달 속에서 언어적 이단아로 취급받았으며, 언어기술적 현대화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해야 했다.

오늘날 한자는 알파벳에 대항하여 100년 이상 저항한 끝에 널리 보편화되었다. 이 책은 19세기 말 폐지의 대상으로 전락했던 한자가 세계에서 가장 빠른 글쓰기에 성공하기까지 겪은 지난한 과정에 대한 기록이다. 

이 책은 문자 기반의 중국어 글쓰기를 현대의 글로벌 정보 시대로 밀어 넣으려고 애썼던 사람들의 이야기로, “한자는 아무 잘못이 없다(漢字無罪)”라는 저우허우쿤의 주장을 지지했던 기술자, 언어학자, 기업가, 언어 개혁가들에게 깊은 주의를 기울인다. 또한 단순히 ‘한자 타자기’라는 한 사물의 역사를 다루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기술의 역사가 국가와 문화의 경계를 넘어 어떻게 펼쳐져 왔는지 설명하면서, 기술 변화와 글로벌 커뮤니케이션의 관계, 반중국 담론, 잘못된 알파벳 세계주의 등에 대한 통찰을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