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30 17:50 (금)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회장 김덕모 호남대 교수), ‘91년 5월 민주화운동’ 세미나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회장 김덕모 호남대 교수), ‘91년 5월 민주화운동’ 세미나
  • 이승주
  • 승인 2021.05.26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주년 맞아 한국민주화운동사적 의의 재평가하고 당시 언론보도 성찰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회장 김덕모 호남대학교 교수)와 민주화운동기념공원(김동민 소장)은 오는 5월 28일 오후 2시 한국언론회관 19층 기자회견장에서 ‘91년 5월 민주화운동 30주년 기념세미나’를 공동 개최한다.

김덕모 호남대학교 교수
김덕모 호남대학교 교수

한국언론진흥재단 후원으로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우리 사회가 민주화의 긴 여정에서 이룬 91년 민주화 운동의 성과를 재평가하고 의미를 되새기는 학술적 담론의 공론장이 될 전망이다.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 김덕모 회장은 “1991년 5월의 민주화운동은 1987년 6월 항쟁이 일정한 성과를 거두었음에도 불구하고 민주정부 수립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다시 과거로 회귀하는 시점에 학생들이 다시 민주화 투쟁에 나선 역사적 사건이다”며 “정치학자들이 주도한 10주년 토론회에서는 91년 5월 투쟁을 성과 없이 끝난 실패한 운동으로 평가절하 하기도 했지만, 30주년을 맞아 이를 재평가하고 당시 언론의 보도 양상을 분석하고 논의함으로써 바람직한 언론의 발전 방향에 기여하기 위해 이번 세미나를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송병헌 정치학박사(전 민주화운동보상심의위원회 대표전문위원)의 발제로 ‘91년 5월 투쟁의 민주변혁적 성격과 한국민주화운동사적 의의’를 다루게 될 첫 번째 세션에는 김정한 서강대학교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연구교수와 안영민 1991년 열사투쟁 30주년 기념사업회 집행위원장, 임형진 경희대학교 교수가 토론자로 나선다.

 

또 이진로 영산대학교 교수의 발제로 ‘1991년 5월 민주화 운동과 언론보도의 특성과 평가, 바람직한 방향’을 주제로 한 두 번째 세션에는 김금녀 국립한국교통대학교 교양학부 강사와 이완수 동서대학교 교수, 이유경 국제분쟁전문기자가 열띤 토론을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