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4 17:26 (수)
현장: ‘학생의 날’에 불붙은 대학개혁 총력투쟁
현장: ‘학생의 날’에 불붙은 대학개혁 총력투쟁
  • 김조영혜 기자
  • 승인 2004.11.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직원•학생 3주체, ‘학습권 확보’ 주장…천막농성 하려다 공권력과 마찰도

전국교수노동조합(위원장 황상익 서울대 의학과, 이하 교수노조)을 주축으로 교수, 직원, 학생 대학 3주체가 모여 11월 총력투쟁을 선포했다.

 

제75주년 학생의 날을 맞은 지난 3일 광화문 열린 시민공원에서는 50여명의 교수, 직원, 학생들이 ‘교육개혁과 대학민주화’를 내걸고 오는 10일까지 총력투쟁을 선포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교수노조를 비롯한 한국비정규직교수노동조합(위원장 변상출, 이하 비정규직교수노조), 전국전문대학교수협의회(회장 이화영 서일대 중국어과, 이하 전교협) 등 교수단체와 전국대학노동조합, 전국공무원노동조합교육기관본부 등 교육단체들은 “대학이 바뀌어야 세상이 바뀐다”는 슬로건 아래 대학개혁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황상익 교수노조 위원장은 “을씨년스러운 가을날씨만큼이나 대학의 현실이 어두컴컴하다”라며 “정부가 위로부터 주도하는 개혁안과 로드맵이 추진되고 있지만 학생들은 청년실업에, 비정규직 교수들과 직원들은 고용불안에 내몰리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학이 근본적으로 바뀌려면 교수, 직원, 학생의 3주체가 대학을 민주적으로 바꾸어 나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정규환 비정규직교수노조 부위원장(성균관대 분회장)은 “대학교육이 부실화 될수록 학습권이 침해받는다”라며 “시간강사들이 교원으로서의 법적 지위를 보장받아야 정상적인 대학교육이 될 수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교수, 직원, 학생 등 대학 3주체가 모여 총력투쟁을 벌이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이번 총력투쟁은 사립학교법 개정, 교수•공무원노조 합법화 등 굵직굵직한 교육 현안들에 대한 교육계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노력으로 보인다.

 

교수단체들의 총력투쟁 선포에 앞서 원영만 전교조 위원장은 ‘사립학교법의 민주적 개정’을 두고 15일간 단식투쟁을 벌였으며, 공무원노조는 오는 15일부터 ‘공무원노조 합법화’를 위해 총파업을 결의하는 등 교육시민단체들의 움직임도 거세지고 있다. 이와 발맞춰 교수노조는 공무원노조와 함께 ‘교수•공무원노조 합법화’를 주장할 계획이다. 이날, 도지호 교수노조 조직실장(김천대학 회화과)은 “OECD 가입 국가 중 교수와 공무원 노조의 설립을 막는 국가는 한국뿐”이라며 “한국은 대표적인 노동 인권 침해 국가”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집회를 마친 교수, 직원, 학생들은 열린 시민공원에 천막을 치려다 이를 저지하는 전투경찰들과 심한 몸싸움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천막을 지지하는 쇠파이프를 부수고와 스티로폼을 탈취해 가기도 했다.

 

교수노조는 △4일, 비리사학 척결 및 사학청산법 저지 결의대회 △5일, 국립대 민영화 저지 및 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기자회견 △6일, 비정규직 교수 차별 철폐 촉구 결의대회 △7일, 민주적 사립학교법 개정 거북이 마라톤 대회 △8일, 부당해직 교수•직원 원직복직 촉구 결의대회 △9일, 대학문제의 총체적 개혁을 위한 대학구성원 총력투쟁 결의대회 △10일, 교수노조 3주년 기념식 및 교수노동기본권 쟁취 결의대회 등 다채로운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또한 총력투쟁 기간 동안 열린 시민공원에 천막을 치고 철야 농성을 벌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