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2 17:37 (화)
삼육대 건축학과 박은수교수, AI・자율주행 기술로 시공현장 설계 자동화 로봇 기술 개발나서
삼육대 건축학과 박은수교수, AI・자율주행 기술로 시공현장 설계 자동화 로봇 기술 개발나서
  • 이승주
  • 승인 2021.04.20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기술촉진연구사업 과제 약 5억여 원 연구개발비 수주
- 시공현장 레이아웃 프린팅 자율주행 로봇 개발로 시공 생산성 향상 기대
박은수 교수
박은수 교수

 삼육대 건축학과 박은수(사진) 교수가 인공지능(AI),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해 건설현장의 설계-시공 간 오차를 줄이는 시공현장 설계 자동화 로봇 개발에 나선다. 

 박교수는 2021년 국토교통부가 지원하고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추진하는 “국토교통기술촉진연구사업“ 과제로 최종 선정됐다. 건설 융복합 기술 관련 창의․도전적 기술개발을 지원하여 국토교통분야의 미래 변화에 대응하는 첨단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박교수는 ‘멀티레이어 마킹 툴킷을 이용한 시공현장 레이아웃 프린팅 자율주행 로봇 개발’ 과제로 이번 사업을 수주했다. 

 시공현장 레이아웃 프린팅은 건설공사 시 먹통, 먹물, 실(먹줄)을 이용하여 바닥면을 중심으로 기초, 기둥, 옹벽 등이 세워질 곳에 표시해두는 작업인 바닥면 먹매김 작업을 의미한다.

 기존 먹매김 기술은 현장 목수 등의 기능인력에 따라 기준선 작업의 정밀도가 차이가 있어 실제 시공현장에서 작업자의 노하우, 숙련도에 따라 설계-시공 오차가 발생하게 되어 시공 품질 저하 문제가 지속적으로 지적되어 왔다. 

 이러한 먹매김 작업을 개선하기 위해 모션제어, 레이저 센싱, 위치 알고리즘, 맵핑 플랫폼 등 자율주행 기반 기술과 현장 환경 정밀도 향상을 위한 멀티레이어 프린팅 기술,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반 레이아웃 설계기술 개발 등을 수행하게 된다.

 박 교수 연구팀은 이번 과제를 통해 실제 시공현장 적용을 목표로 한국폴리텍Ⅱ대학(이안용 교수)과 건축 BIM전문기업 비아이엠팩토리(서희창 대표)와 공동연구를 통하여 기술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개발기술은 2022년 12월까지 연구개발비 약 5억원의 사업비(정부출원금 3억 7천만원)를 지원받는다.

 박교수는 “자율주행, 센싱기술, 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지능형 건설자동화 기술이 접목됨에 따라, 지금까지 먹매김 작업에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던, 수작업에 의한 작업효율, 정밀도 등에 시공성 향상이 가능하며, 특히, 공동주택 등과 같은 동일 패턴의 현장 적용 시, 시공 생산성 향상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교수는 삼육대 건설관리융합기술연구소장으로, 건설현장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스마트 가설울타리 개발 등 건설분야에 4차 산업혁명 스마트 기술을 접목하는 창의적 융합연구를 다수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