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1 18:15 (금)
대학사회와 인류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출판
대학사회와 인류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출판
  • 박노일
  • 승인 2021.04.19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간 29주년 축사] 박노일 한국출판협동조합 이사장

 

대학과 교수사회의 발전적 변화와 건설적 미래를 위한 공론의 장을 만들어 온 <교수신문>의 창간 29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민주사회를 위해 고민했던 과거부터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한 격변의 시기를 보내고 있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우리 대학은 미래사회의 동력이 될 학생들에게는 책임 있는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자기 주도적 문제해결 역량을 키우는 요람의 역할을 해 왔습니다. 

대학과 대학의 구성원인 교수는 다양한 가치들이 존중 받고, 공정한 사회적 정의를 구현하기 위한 과정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습니다. 이들과 더불어 <교수신문>은 사회에 대한 깊은 통찰력과 분석으로 객관적이고 균형 잡힌 의견을 제시해 왔습니다. 대학가의 현안들을 독자들에게 빠르고 쉽게 전달해 왔으며, 건강한 대학문화를 함께 가꾸어 나가는 역할을 해 왔습니다. 

한국출판협동조합은 <교수신문>과 함께 지식 전달의 기본인 책을 매개로 대학사회와 교수사회와 끊임없이 소통해 왔습니다. 출판은 대학사회와 지식 창달을 위한 밑거름이 됩니다. 책은 인류의 역사적 소양을 축적하고 미래 사회를 준비하고 방향을 가늠하기 위한 소중한 자산입니다. 그래서 책과 출판유통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어야 할 것입니다. 출판이 발전해야 대학사회와 인류가 더 나은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앞으로의 100년도 함께 하기를 바라며 <교수신문>을 늘 응원하겠습니다.

박노일 한국출판협동조합 이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