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9 12:12 (수)
DMZ다큐영화제,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 다큐 7편 온라인 상영
DMZ다큐영화제,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 다큐 7편 온라인 상영
  • 하혜린
  • 승인 2021.04.1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3일부터 27일까지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 통해 상영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작부터 신진 작가·청소년 감독 작품까지 총 7편
오재형 감독의 「블라인드 필름」(2016) 스틸샷. 사진=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경기도와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조직위원장 이재명, 집행위원장 정상진)가 오는 13일부터 27일까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7편을 상영한다.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온라인 기획 프로그램인 ‘DMZ랜선영화관 다락(Docu&樂)’의 올해 첫 번째 기획전 주제로 ‘세월호 참사 7주기’를 선정했다. 

상영작은 국제적 명성을 얻은 감독부터 신진 작가 및 청소년 감독 등 다양한 다큐멘터리스트들의 2014~2020년 사이 작품들로 구성됐다. 

7편의 상영작은 △이승준 감독의 「부재의 기억」(2018) △이오은 「감독의 사월」(2015) △오재형 감독의 「블라인드 필름」(2016) △양동준 감독의 「그럼에도 살아간다」(2020) △김세중 감독의 「4월 16일 그리고...」(2014) △김묘인 감독의 「599.4km」(2015) △유시온 감독의 「304개의 별」(2018)이다. 

이승준 감독의 「부재의 기억」은 아카데미 시상식 단편 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작이었다. 「4월 16일 그리고...」, 「599.4km」, 「304개의 별」은 청소년 감독이 연출한 영화다. 상영작들의 형태는 애니메이션부터 관찰적 카메라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접근을 통해 세월호 참사를 다각도로 조명한다. 

7편의 상영작은 13일 오전 9시부터 27일 오후 9시까지 2주간 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영화 본편과 함께 4·16 합창단이 선보이는 추모곡 및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의 영상 메시지도 함께 공개된다. 상영작 정보를 비롯한 자세한 내용은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홈페이지(http://dmzdocs.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상진 집행위원장은 “올해 ‘DMZ 다락’은 특별히 다큐멘터리의 사회·문화적 역할에 주목할 수 있는 작품들을 선보인다”며 “4월 세월호 추모 기획전에 이어 5월에는 5·18에 관한 기획을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미지=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하혜린 기자 hhr21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