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0 17:58 (월)
한국식 자유교육의 미래, 덕성여대에서 찾다
한국식 자유교육의 미래, 덕성여대에서 찾다
  • 방완재
  • 승인 2021.04.09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학 101주년 기념식 및 전면 자유전공제 성과공유대회 개최
창학 101주년 기념식 및 자유전공제 성과공유대회 포스터 및 식순
창학 101주년 기념식 및 자유전공제 성과공유대회 포스터 및 식순

덕성여자대학교(총장 김진우)가 창학 101주년을 맞아 4월 16일(금) 기념식과 함께 ‘전면 자유전공제’에 대한 성과공유대회를 개최한다.

덕성여대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학교계정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기념식 및 성과공유대회를 생중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창학기념일을 맞아 덕성여대가 2020년 도입한 전면 자유전공제의 의미를 되새기고 지난 1년의 성과를 나누는 자리가 될 것이다. 특히 수도권 최초로 전면 자유전공제를 시행한 만큼 덕성여대의 교육적 성과를 살피는 일이 곧 한국식 자유교육의 가능성을 제시하고 나아가 한국 대학의 미래 발전 방향을 점쳐보는데 중요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예정이라는데 의미가 있다.

창학 101주년 기념식 행사는 덕성학원 이면재 이사장의 기념사와 덕성여대 김진우 총장의 환영사, 그리고 권인숙 국회의원, 한동대학교 장순흥 총장, 한양대학교 김우승 총장의 축사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어 ‘전면 자유전공제’ 성과공유대회에서는 덕성여대 김진우 총장의 ‘왜 자유전공인가?’, 박건영 교무처장의 ‘덕성 전면 자유전공제, 1년의 실험과 그 성과’발표가 진행되고, 재학생 2명(정치외교학전공 윤이원, 텍스타일디자인전공 김서현)이 ‘내가 경험한 전면 자유전공제’의 제목으로 자유전공제에 대한 생생한 경혐을 이야기 할 예정이다.

행사의 대미를 장식할 토론회에서는 성균관대학교 교육학과 배상훈 교수(학생처장), 서울대학교 자유전공학부 양일모교수(학부장), 대구대학교 교직부 김민희 교수(前 한국대학IR협의회장) 등이 참석해 자유전공제의 교육적 의의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행사를 주관한 박우철 대외협력 부처장은 “광범위한 전공을 자유롭게 탐색해 자신의 정체성과 생애 각본에 부합하는 진로를 선택하게 하는 ‘자유교육’(Liberal Arts Education)의 중요성에 동감한 많은 대학들이 그간 자유전공을 시도해왔으나, 입학 정원 5% 내외의 적은 인원에 한해 자유전공‘학부’를 운영하는 것에 그쳤다”면서 “대학의 교육목적에서부터 자유교육 정신을 천명하고 있는 덕성여대가 수도권 최초로 대학 ‘전체’에 자유전공제를 도입해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만큼 그간의 운영 노하우와 성과를 공유해 자유교육의 정신을 한국 대학에서 실현하는 일이 어떤 방식으로 가능할 것인지 논의하는 자리를 가지고자 했다”고 행사의 배경과 목적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