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7 17:34 (목)
대학혁신의 다원적 가치를 모색하는 공론장
대학혁신의 다원적 가치를 모색하는 공론장
  • 유기홍
  • 승인 2021.04.1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간 29주년 축사]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

1992년 창간 이래로 <교수신문>은 한국 지식사회의 최전선에서 대학가와 대학인의 요구에 부응하여 교수사회의 동향을 통찰력 있게 분석하고, 지성 사회의 여론을 대변하는 대학 대표 정론지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대학교육이 경쟁력을 가지지 못하면 국가의 미래도 장담할 수 없습니다. 그동안은 높은 교육열과 대학진학률이 우리나라의 빠른 성장을 이끌어왔으나, 이제는 양적인 성장을 넘어 질적 향상을 이루어 내야 합니다. 대학이 4차 산업혁명에 선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 미래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미래인재 양성을 위해 국립대이든, 사립대이든 정부가 OECD 평균 수준까지 재정지원을 강화해야 합니다. 초?중등교육을 위해 내국세의 일정 비율을 교육재정으로 확보하는 것처럼 ‘고등교육재정교부금법’을 제정하는 등 고등교육재정 확충 방안을 마련해야 합니다. 

대학을 둘러싼 환경이 악화하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대학과 대학인의 건설적인 의견을 모아 대학 발전을 위한 새로운 정책을 제안하고 고등교육 발전을 도모해야 할 때입니다.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고자 하는 우리의 노력이 앞으로의 대학교육을 바꿀 수 있습니다. 

오랜 기간 대학사회의 든든한 동반자로 함께 발을 맞춰 온 <교수신문>이 지금과 같이 고등교육의 발전과 대학의 혁신을 위해 다원적 가치를 모색하는 공론장으로의 역할을 다하며 더욱더 힘차게 도약하길 기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