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15:35 (목)
고등교육평가원 설치…학문분야별 평가 결과 공개
고등교육평가원 설치…학문분야별 평가 결과 공개
  • 허영수 기자
  • 승인 2004.09.06 00: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라지는 대학·대학원 평가

대학정보 공시제가 도입되면서 동시에 학문분야별 대학·대학원 평가 결과가 함께 공개된다. 

교육부는 지금까지 대학·대학원 평가가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와 전문대학교육협의회를 통해 실시·수행한 것과 달리, 앞으로는 '고등교육평가원'이라는 전문평가기구를 통해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식 교육부 차관은 "그간 대학의 자발적인 자기평가에 의존하고 있고, 평가의 공개 및 활용이 미흡했다"라면서 "전문대, 대학, 대학원 등 고등교육기관의 연구·교육의 질을 향상시키고 재정지원 등을 총괄 담당할 평가 전담기구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등교육평가원을 중심으로 한국공학교육인증원 등 민간평가기관을 활용해 대학종류별·학문영역별로 평가체제를 구축하고, 그 결과를 재정지원과 연계한다는 것. 대학의 교육여건, 경영성과 등도 공표된다. 

특히 그간 형식적으로 머물렀던 대학원 평가를 강화한다는 것도 특징이다. 교육부는 2006년부터 대학원을 종류별·학문분야별로 평가한 다음, 평가 결과를 낱낱이 공개할 예정이다. 학문분야별, 대학원별 협의체를 통해 인증을 부여하는 방식도 고려되고 있다. 평가 체제 강화를 통해 대학원 교육을 바로잡겠다는 계산이다.

교육부는 학문분야별로 평가결과가 공개될 경우, 학문분야가 유사한 소규모 대학원 간의 통·폐합과 정원 감축을 유도할 수 있고, 대학원의 규모도 적정화될 것이라 내다보고 있었다. 학생 미충원 등으로 유명무실화된 중·소 규모대학의 대학원의 운영 현황이 대내·외적으로 드러나게 되고, 학위 남발로 인해 떨어진 신뢰도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옥석을 가리듯, 평가 공개를 통해 내실 있는 연구중심 대학원을 육성한다는 것.

교육부 관계자는 "평가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는 대교협의 평가지원부와 연계해 고등교육평가원의 평가시스템을 마련하게 되면, 고등교육 수요자에게 합리적 정보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허영수 기자 ysheo@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형기 2004-09-26 23:48:32
현재대학에서 박사학위를 가진 시간강사 ,외래교수,
겸임교수,초빙교수,강의전담교수,등의 비전임교수의보유확보를 교육부에서는 더이상 인력및노동착취하지말고,교원확보율로
인정하지말것이며 특히 겸임교수들에대한 처우와 전임교수로
2년이상 강의경ㅇ력이 잇는 사람에게 우선 임용해줘야한다.
특히사립대학들의 교수확보시 겸임교수대우는 전임교수년봉의50%는 보장해줘야 대학이 발전하고 사명감을 가지고 겸임교수들이 질높은 강의를 할것이다.
교육부는 앞으로 지켜보고 대응하겠다.

국민목소리 2004-09-07 19:47:32
석/박사학위의 시간강사 8만5천여명 중에서,

1차로 석사학위자는 (학문분야별,학문 특성에)따라서
일부만 살아 남는다.

2차로 8만5천여명 중에서 1만2천여명의 박사학위자는

전임교원으로 임용된다!

8만5천여명 - 1만2천여명 = 7만3천여명은

박사과정에 입학하여,'박사학위 논문'을 준비하면서

연구생활로 들어 가야합니다.


학사는 기업으로 나가고

석사는 연구소 혹은,박사과정 대학원으로 나가고

박사는 대학교 강의실 로 나가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