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7 17:34 (목)
건강한 학술연구 생태계를 위한 소통의 장
건강한 학술연구 생태계를 위한 소통의 장
  • 노정혜
  • 승인 2021.04.1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간 29주년 축사]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정론직필의 가치를 실현하며 대학이 나아갈 길을 밝혀온 <교수신문>의 창간 29주년을 축하드립니다. 대학은 사회를 떠나 존립할 수 없습니다. <교수신문>은 팬데믹 시대의 변화와 불확실성 속에서도 시대를 꿰뚫는 지성과 통찰력으로 대학과 교수사회를 진단하고 대학의 역량 강화를 위한 토론과 담론을 이끈 시대의 등불이라고 감히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특히 2020년 대학과 교수사회는 코로나19가 촉발한 교육 개혁의 소용돌이,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생존의 위기 속에서 대학의 의미와 가치를 고민하는 막중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또한 기후변화와 전염병의 전 지구적 확산에 따라 사회 전반에 걸쳐 요구되는 패러다임의 전환을 모색해야 했습니다. 이 같은 전대미문의 어려움 속에서 <교수신문>은 대학이 집단지성을 결집하고 성찰과 변화를 통해 혁신을 지속하도록 등불이 되어주었습니다.    

스물아홉 번째 생일을 맞은 <교수신문>이 보다 깊어진 통찰력으로 대학의 생명력을 강화하고 건강한 학술연구 생태계 구축을 위해 소통과 협력의 장을 펼쳐주길 당부합니다. 한국연구재단 역시 대학의 기초연구가 지식의 진보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대학과 연구기관, 연구자들 곁에서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창간 30주년을 앞두고 깊고 건강한 정론지로 더 큰 도전과 비상을 준비하는 <교수신문>에 변함없는 지지와 응원을 보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