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2 16:29 (수)
한예종, 세월호 참상을 발레로 표현하다. 작품 '빛, 침묵 그리고......'
한예종, 세월호 참상을 발레로 표현하다. 작품 '빛, 침묵 그리고......'
  • 이승주
  • 승인 2021.04.0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무용원 김용걸 교수, 세월호 참상 표현한 '빛, 침묵 그리고......' 안무·연출
- 2014년 9월 초연된 이후 3번째 공연으로 관객과 만남...전석 무료
- 2021년 4월 16일 오후 8시, 4월 17,18일 오후 4시 / 아르코예술극장대극장
세월호 참상을 발레로 표현하다. '빛, 침묵 그리고......'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김용걸 교수가 안무‧연출한 발레 <빛, 침묵 그리고......>가
4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총 3회에 걸쳐 아르코예술극장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2014년 9월 초연 후 2015년에 이어 3번째 관객과 만나는 이 공연은 세월호의 참상을 발레로 표현한 작품으로 김용걸댄스씨어터의 이승현을 비롯 19명의 무용수가 출연한다. 
       
 이 작품을 안무‧연출한 김용걸 교수는 “거의 50년 가까이를 살아오며 보고 겪었던 수많은 일들 중 가장 잔인하고 비참했던, 그리고 가장 비열한 인간들의 모습과 그들로 인해 가장 고통스러운 울부짖음으로 절규하던 사람들의 모습 모두를 동시에 보게 되었다.”며 “더이상 있어서는 안될 참상에 관한 사실을 통해 우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야기해 보고자 했다.”고 안무 의도를 밝혔다.

 김 교수는 나와는 아무 상관 없는 일인 듯 말하는 사람들에게 언젠가 당신에게 일어날 수도 있을 일이라며 설득하기보다는 삶과 죽음의 측면에서 질문을 던진다.

 김 교수는 특히 “굳게 믿고 있던 ‘국가’라는 존재와 ‘정치 지도자’들의 이중적인 모습 등 그 모든 것을 한꺼번에 알게 되어 너무나 고통스러웠다. 7년이 지난 지금까지 지속되고 있는 우리들에 대한 기록이자 되새김의 공연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4년 4월 16일 그 날 이후 7년이 지난 지금, 김 교수가 발레 무용수들의 몸짓을 통해 던지는 ‘자유와 정의’, ‘민주주의’에 대한 가치와 의미를 함께 새겨볼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공연은 전석 무료로 아르코예술극장 홈페이지(theater.arko.or.kr)에서 1인 1매 예매 가능하다. 문의: 김용걸댄스씨어터(ygkdt@naver.com), 02-3668-00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