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1 18:15 (금)
“글로벌 IT시장서 활약할 우먼파워 기대하세요”
“글로벌 IT시장서 활약할 우먼파워 기대하세요”
  • 방완재
  • 승인 2021.04.05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진전문대 졸업, 일본 기업 입사할 여성 IT인재들의 취업 성공기
일본 IT기업에 합격하고 오는 4~5월 입사를 앞둔 영진전문대 출신 이혜진(라쿠텐), 박수진(아센도), 김주은(KCME)씨(왼쪽부터)
일본 IT기업에 합격하고 오는 4~5월 입사를 앞둔 영진전문대 출신 이혜진(라쿠텐), 박수진(아센도), 김주은(KCME)씨(왼쪽부터)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이왕 할 거 최선의 노력을 끌어내 후회 없는 학창 시절을 보내면 좋겠습니다. 남들이 나보다 앞선다고 위축되거나 부러워하거나 실망, 낙담하지 말고 자신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그에 맞는 최선을 다하면 합니다.”

한국을 떠나 일본에서 새내기 직장 생활을 시작하는 이혜진(21)씨가 후배들을 격려하며 전하는 말이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호황을 누리는 분야 중 하나가 IT분야다. 특히나 섬세한 감각이 돋보이는 여성은 IT분야,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인력 수요가 더욱 확대되는 분위기다.

올 2월 영진전문대학교를 졸업하고, 일본 기업에 진출하는 3명의 여성 IT인재들로부터 취업에 성공하기까지의 얘기를 들어봤다.

지난해 4월, 라쿠텐(Rakuten)에 조기 합격한 이혜진(컴퓨터정보계열)씨는 고교 초기만 해도 컴퓨터를 무서워했다. “고교 2학년 여름방학 때 아두이노(Arduino, 마이크로프로세서와 입출력 장치를 갖춘 기기로 프로그램으로 동작) 교육 캠프에 참가했는데, 컴퓨터로 무언가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대학 진학을 놓고 고민하던 그는 일본 IT분야에서 많은 성과를 낸 영진전문대 기사를 보고 해외취업을 도전하게 됐다.

‘할 만하다’고 느꼈던 프로그래밍이었지만 자바를 시작으로 한 교육이 어렵게만 느껴졌다. “책에 나오는 설명이나 예제 코드들을 모조리 노트에 따라 적고 이해가 될 때까지 반복해서 읽었다”는 그는 “공부하는 요령을 몰랐기에 무식하게 파고들었고 그렇게 하다 보니 어려웠던 개념이 하나씩 이해가 되기 시작했다”면서 신기했다고 회상했다.

아버지 권유로 영진 일본취업반을 선택했다는 김주은(컴퓨터정보계열, 23)씨는 일본 쿄세라 그룹 네트워크 회사인 KCME에 합격했다.

특성화고 재학 중 일본 취업은 막막해 보였는데 영진을 방문해 보니 자신감이 생겼다고. “대학을 방문해 보니 열정에 찬 학습 분위기를 봤고, 커리큘럼도 확실히 짜여서 있어, 이곳에서 열심히 하면 선배들처럼 해외취업에 성공할 수 있겠다”고 느꼈죠.

대학 입학 후 일본어 실력을 쌓기 위해 일본인 유학생과 함께하는 버디프로그램, 글로벌존, 글로벌센터 활동에 더해 ICT융합창업아이디어대회, 글로벌이노베이터페스타(GIF) 같은 여러 대회에 참가해 스펙을 쌓고 상도 받았다.

IT업계의 지속적인 발전 가능성을 주목하고 컴퓨터정보계열 일본취업반을 선택한 박수진(23)씨 역시 일본 아센도에 합격했다.

박 씨는 초중고를 대구에서 졸업한 대구 토박이로 중학교부터 일본어에 관심을 둬 독학했고, 고교 때 일본인 친구와 펜팔로 교류하면서 일찌감치 일본 진출을 꿈꿔왔다.

“3학년인 지난해 온라인 화상 면접을 보며 회사가 기업설명회를 해줬는데, 면접 본 다른 회사에 비해 밝고 활기찬 분위기, 직원 아이디어를 긍정적으로 수용하고 개인 역량을 발휘하게끔 아낌없이 지원하는 기업 문화가 마음에 와 닿아 취업 내정을 수락했다.”

이들은 대학 2학년 여름방학에 일본 현지에서 가진 현지학기제에 참여하며 일본 취업의 꿈을 더욱 굳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전했다.

또 이구동성으로 일본어 담당 교수들이 면접에 나서는 동기들의 입사원서와 예상 질문을 꼼꼼하게 코칭해준 것도 합격에 큰 보탬이 됐단다.

이혜진 씨는 “세계 시장을 상대로 도전적인 사업을 펼치는 글로벌 기업에 꼭 입사하고 싶었는데 그 꿈을 이뤘다”면서 “일본취업반에서 공부하는 후배들이 대단하고, 자부심을 가지고 자신의 꿈을 향해 성실히 나아가면 좋은 결과는 반드시 따라올 것”이라며 후배들을 응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