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19:44 (토)
현장감·학생과의 소통…한국 게임의 ‘여명’ 만들다
현장감·학생과의 소통…한국 게임의 ‘여명’ 만들다
  • 조준태
  • 승인 2021.04.05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대학, 교육의 미래를 찾아서② 경기 이천 청강문화산업대 '게임콘텐츠스쿨'

 

한쪽 문이 닫히면 다른 문이 열린다. 코로나로 많은 분야가 움츠렸지만 그렇지 않은 분야도 있었다. 게임엔진 제작 기업 유니티 테크놀로지스가 지난해 발표한 ‘코로나 19로 인한 게임산업 변화: 19가지 특징’에 따르면 WHO팬데믹 선언 전과 비교해 PC·콘솔 게임 이용자 수는 46% 증가했다. 특히 모바일 게임앱의 설치 건수는 84% 증가하면서 게임산업의 성장을 증명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게이머들을 놀라게 한 작품이 국내에서 탄생했다. 「여명」이라는 제목으로 소개된 이 게임(사진)은 뛰어난 퀄리티와 함께 대학생 졸업작품이라는 점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여명」의 제작팀 LIMITED는 청강문화산업대 게임콘텐츠스쿨의 학생들이었다. 게임업계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요즘, 뛰어난 역량을 갖춘 청강문화산업대의 경쟁력이 무엇인지 <교수신문>이 취재했다.

먼저 게임콘텐츠스쿨의 교수진이 눈길을 끌었다. 모든 교수가 현업 경력을 10년 이상 가지고 있었다. 대학은 임용과정에서 학문적 학벌이나 스펙보다 실무 경력과 학생과의 소통 능력을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수업에서도 이론뿐만 아니라 경험적인 노하우를 익힐 수 있으며 항상 현장감이 살아있다는 게 게임콘텐츠스쿨의 설명이다. 

다음으로 발견한 대학의 경쟁력은 게임 제작에 필요한 시설과 인프라였다. 팀으로 모여 게임을 제작하는 프로젝트 수업을 진행하는 ‘게임스튜디오’에는 260석의 개인 자리가 마련돼 있다. 파티션으로 나뉘어져 실제 IT회사의 구조를 재현하고 있으며 교수들은 오고 가며 수시로 학생들과 의견을 나눈다. 또 유명 게임회사에서 직접 주기적으로 새로운 프로그램에 대한 특강을 한다.

끝으로 대학의 자유로운 분위기에 주목했다. 교수들은 학생을 함께 성장하는 개발자, 아티스트로 대하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라고 가르쳤다. 문화·예술 영역은 누구도 맞는 길, 성공하는 길을 알 수 없기 때문이라는 게 최부호 교수의 설명이었다. 대신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 것에 집중해 수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학생들의 기획과 상상을 최대한 지원하는 것이 대학과 교수의 역할이라고 최 교수는 말했다.

 

 

황봉성 청강문화산업대 총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