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8:46 (화)
전주대 HK+연구단, 연구총서 『대동합방론』 출간
전주대 HK+연구단, 연구총서 『대동합방론』 출간
  • 하혜린
  • 승인 2021.03.0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HK+연구단(단장 변주승)이 연구총서 11권을 발간했다. 

이번 총서는 『대동합방론(大東合邦論)』의 출판과 재판 그리고 전유 과정을 분석할 수 있는 자료로써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번역하고 주해한 것이다. 

『대동합방론』은 서세동점이 일어나고 있었던 19세기 말의 국제 상황 속, 일본에서 1893년에 출판됐다. 

이 책은 한국,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 국가들이 연방 또는 연합의 형태로 서양 세력을 물리치고 동양을 문명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또한 일본의 한국 침략행위 논리와 일본 제국주의의 대동아공영권 논리에 이용된 책으로 알려졌다. 

막상 한국에서는 역사적인 이유로 지금까지 번역되지 않았기 때문에 일제의 침략 논리와 구조를 비판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분석하는 연구가 진행되지 못했다. 

이 책은 저자인 다루이도키치가 한일연방 운동을 전개하면서 1907년 한국에 배포한 책자를 함께 수록하고 번역해 관련 연구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HK+연구단은 “이번 총서는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 동아시아 국제질서의 변화 속에서 유학자들이 어떻게 대응하고자 했는지를 고찰한 것”이라며, “근대 지역 질서와 유교적 사유가 어떻게 접맥 될 수 있었는지를 탐색하는 데 매우 중요한 자료”라고 말했다. 

하혜린 기자 hhr21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