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0:54 (월)
영진전문대 간호학과, 재학생 해외연수도 랜선으로
영진전문대 간호학과, 재학생 해외연수도 랜선으로
  • 방완재
  • 승인 2021.02.0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학 중 호주 애들레이드대학교와 실무영어, 간호학 시뮬레이션 수업 등 글로벌 프로그램 운영
영진전문대 간호학과가 호주 애들레이드(Adelaide)대학교와 협약, 랜선을 통한 ‘영진 글로벌 널싱(Nursing, 간호) 프로그램’을 개설했다.
간호학과 호주 온라인 연수 프로그램 참여

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가 코로나19로 재학생 해외 연수의 길이 막힌 가운데 랜선(Lan 線)을 통한 해외 연수를 진행하며 글로벌 인재 양성의 새 돌파구를 열고 있다.

이 대학교는 1일, 간호학과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호주 애들레이드(Adelaide)대학교가 랜선 즉,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해외 연수인 ‘영진 글로벌 널싱(Nursing, 간호) 프로그램’을 개설,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18일 시작된 ‘영진 글로벌 널싱(Nursing, 간호) 프로그램’은 3학년생 지원자 중 교내 글로벌 프로그램에서 우수 실적을 낸 12명을 선발해, 화상(Zoom)으로 진행하는 실무영어(ELC, English Language Course)와 간호학 시뮬레이션 수업, 문화교류를 포함한 3주간 과정으로 진행한다. 교육비는 전액 대학에서 지원한다.

호주 남부에 위치한 애들레이드(Adelaide)대학교는 세계 106위(2020년)에 오른 연구중심 대학이자 노벨상 수상자 5명을 배출한 명문대다. 영진전문대는 이 대학교와 해외연수 프로그램을 위한 협약을 체결, 2025년까지 ‘영진 글로벌 널싱(Nursing, 간호) 프로그램’과 상호교류를 벌인다.

이번 프로그램 기획과 학생지도를 담당한 송은진 교수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해외 연수와 취업에 높은 열의를 보이는 학생들을 바라만보고만 있을 수 없어 온라인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애들레이드대와 비록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연수이지만 프로젝트 수행, 문화체험, 취업 준비, 호주의 간호, 간호학 임상 시뮬레이션 수업 등 어학과 전공 관련 다양한 경험을 쌓도록 프로그램을 구성, 진행 중인데 학생들 반응이 아주 좋다”고 설명했다.

연수에 참여한 김민주(3년) 학생은 “처음에는 회화가 어려워서 다소 긴장됐지만 친절한 튜터들 덕분에 편안한 마음으로 의사소통하고 있다. 커리어 세션에서 영어 이력서 작성, 자기소개 등 해외 취업에 필요한 능력을 키우고 있다. 또 현지 대학생들과 그룹 프로젝트에 참여해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면서 자신감이 점차 향상되는 것 같다. 직접 가보지 못해도 이렇게 해외 연수를 하는 게 신기하기도 하고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박효진 간호학과 학과장은 “코로나19 상황으로 해외연수 프로그램이 불확실했지만, 온라인 프로그램이 개설돼 숨통이 트였다”면서 “이번 연수를 계기로 학생들이 참여하는 국제교류를 확대하고 나아가 해외 취업처 발굴로 졸업생들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학교 간호학과는 동계방학 중에도 해외 취업에 관심 있는 학생들을 위해 국제공인영어능력평가시험(아이엘츠 : IELTS,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미국, 호주, 영국, 캐나다, 뉴질랜드 등 영어권 국가로 유학이나 이민, 취업을 희망하는 사람들의 영어 사용능력을 평가) 등 외국어 능력 향상을 위한 단계별 어학프로그램을 원어민 교수들의 지도로 운영하는 등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는 데 가일층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