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7 17:34 (목)
임정호 유니스트 교수 연구팀, 인공위성 가뭄 예측 계산법 개발
임정호 유니스트 교수 연구팀, 인공위성 가뭄 예측 계산법 개발
  • 교수신문
  • 승인 2021.02.0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잡한 가뭄 유형 대변하는 가뭄 통합 지수 계산법 개발
임정호 교수
임정호 교수

임정호 유니스트 교수 연구팀이 가뭄의 복잡한 특성을 하나의 통합 지표로 나타낼 수 있는 위성 기반 가뭄 모니터링 기법을 개발했다.

가뭄은 호우 같은 재해와 달리 하나의 지표로 정의하기 어려운 재해이다. 가뭄을 지속기간, 피해규모 등에 따라 몇 가지 유형으로 나누고, 가뭄에 영향을 주는 강수량 같은 변수들을 조합해 ‘가뭄지수’ 형태로 관리하는 이유다. 기존 가뭄지수들은 특정 유형의 가뭄만을 대표하는 성향이 커 실제 가뭄 피해 상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기 위해서는 여러 가뭄 유형의 특성이 동시에 반영된 새로운 지수 개발이 필요하다. 

임 교수 연구팀은 특정 유형의 가뭄만을 대표하는 각 가뭄지수를 통합해 정확도 높은 새 가뭄지수를 생산하는 기법을 개발했다. 다양한 가뭄 지수에 영향을 미치는 위성 관측 변수들을 재조합하는 방식이다. 여러 가뭄지수를 동시에 잘 설명하는 위성 관측 변수일수록 새로운 지수에 더 많이 반영되도록 설계돼 정확도가 높다. 또 사용자 설정 정보를 기반으로 자료 조합을 유연하게 바꿔 특정 유형 가뭄(장기, 단기 등)에 대한 모니터링도 동시에 가능하다. 

연구진이 개발한 통합 가뭄지수와 지역 관측소 측정값(강수량 등) 기반의 3가지 가뭄지수 간 가뭄의 시·공간적 분포 정확도를 비교한 결과, 통합 가뭄 모니터링 지수의 가뭄 분포 정확도가 더 높았다. 지수 간 정확도 비교를 위해서 미국 가뭄관측소가 제공하는 가뭄 분포도를 표준으로 사용했다. 

또한, 연구팀의 기법이 동아시아 지역의 가뭄에 잘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

공동 제1저자인 손보경 씨(유니트스 도시환경경공학과 석·박사통합 과정)는 “개발된 기술은 기존 관측소 기반 가뭄지수인 종속변수와 위성 기반 가뭄 인자인 독립변수간 상관성을 이용해 새로운 지수를 생산하는 방식”이라며 “가뭄뿐만 아니라 여러 종속 변수의 특성을 하나의 지표로 표현할 필요가 있는 다양한 분야에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사용자가 보고자하는 가뭄 정보별로 본 기술을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다”며 “오랜 시간동안 고정된 가뭄지수를 사용함으로써 야기되는 기존 모니터링 방식의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는 원격탐사분야 최고 학술지인 『리모트 센싱 오브 인바이론먼트』 1월호에 출판됐다. 연구 수행은 기상청과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한국연구재단,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박수민 연구원(왼쪽)과 손보경 연구원. 공동 제1 저자
연구팀의 박수민 씨(왼쪽)와 손보경 씨(공동 제1 저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