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9:05 (목)
디지털 시대의 광고마케팅 기상도
디지털 시대의 광고마케팅 기상도
  • 교수신문
  • 승인 2021.01.2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희 지음 | 학지사 | 224쪽

 

 

“태풍이 불면 어떤 이는 담을 쌓고

어떤 이는 풍차를 단다”

 

태도의 차이를 설명할 때 쓰는 네덜란드 속담이다. 태풍이 위기로 인식되면 담을 쌓을 것이고, 에너지를 얻는 기회로 인식된다면 풍차를 세울 것이다. 디지털 시대의 광고 마케팅도 마찬가지이다. 어떤 이는 이를 기회로 인식해 바람을 타고 높이 올라가지만 어떤 이는 담 뒤에 숨어 시대의 흐름을 인식조차 못하고 있다.

하지만 실상은 대부분 디지털을 강조하지만 모바일, 스마트, 온라인, 디지털의 명확한 개념의 차이를 잘 모른다. 모바일은 기기의 특성을, 온라인은 네트워크의 특성을, 디지털은 0과 1이라는 숫자열을 나타낸다.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온라인 광고는 모바일 광고와 온라인 광고를 포괄하지만 디지털 광고의 하위 개념에 속한다.

광고와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분야의 실무자거나 관심을 가진 사람이라면 급변하는 디지털 미디어 시대에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지, 이런저런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다. 그런 고민의 해답이 되어줄 ‘디지털 시대의 광고 마케팅 기상도’ 가 나왔다.

이 책은 디지털 시대의 광고와 마케팅 현상을 충실히 소개하고 있다.

 

제1부 ‘광고날씨를 결정하는 디지털 기술’에서는 데이터 기술에 의해 미디어의 생존이 결정되는 시대에, 기술에 의해 결정되는 광고 현상을 분석했다. 광고 기술과 경험의 확장, 인공지능이 바꾼 광고세상, 개인 맞춤형 광고의 진화, 프로그래매틱 광고 기술에 대해 구체적으로 살펴보았다. 앞으로 광고 기술 시장이 급성장할 것이며 디지털 광고시장이 성장할수록 광고 기술도 발전할 수밖에 없다. 기술을 만나 새롭게 진화하고 있는 광고 현상을 생생한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제2부 ‘마케팅 태풍 몰고 온 디지털 플랫폼’에서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혁신 기업들이 플랫폼 비즈니스에 집중하는 현실을 생생하게 소개했다. 오투오(O2O)와 공유경제, 오티티(OTT)와 구용경제, 옴니채널 마케팅의 세계, 다중채널 네트워크(MCN)의 특성에 대해 알아보았다. 유료방송 사업자들이 합종연횡을 거듭하며 무한 경쟁을 가속화하는 동시에 다양한 디바이스를 활용해 언제 어디에서든 동영상을 볼 수 있는 미디어 환경에서 공유경제와 구용경제의 가능성도 탐색했다.

제3부 ‘기후변화를 주도하는 디지털 광고’에서는 유기체처럼 움직이는 광고 생태계의 생존 원리를 규명했다. 세상을 바꾸는 온라인 광고, 온라인 동영상 광고의 매력, 유튜브 광고의 끝없는 질주, 디지털 사이니지의 파노라마, 미디어 파사드의 미술관 구현 현상에 대해 심층적으로 검토했다. 이제, 온라인 광고와 온라인 동영상 광고는 소셜미디어를 만나 날개를 달았다. 디지털 미디어의 총아인 디지털 사이니지를 비롯해 급격히 진화하고 있는 디지털 광고의 세계를 살펴보았다.

이 책의 저자인 서원대 광고홍보학과의 김병희 교수는 “모더니즘의 기수 김기림 시인이 1936년에 「기상도」라는 시집을 펴내 현대 사회를 비판적으로 풍자했듯이, 이 책에서는 디지털 시대의 광고 마케팅 현상을 비판적 관점에서 성찰하며, 광고와 마케팅 실무에 도움이 되는 인사이트(통찰력)를 풍부하게 제공하려고 노력했다.”고 하며, “이 책이 디지털 시대의 광고 날씨와 마케팅 날씨를 정확히 예보하는 기상도가 되기를 바란다.”고 출간의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