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4 18:25 (수)
사하라 사막에 눈 쌓이고 사우디는 영하 2도…곳곳에서 이상기후
사하라 사막에 눈 쌓이고 사우디는 영하 2도…곳곳에서 이상기후
  • 하영
  • 승인 2021.01.18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 50년만에 영하권 기온 기록
사막 눈이 한낮까지 녹지 않는 것은 이례적
14일(현지시간) 눈이 쌓인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 남서부의 아시르 지역.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눈이 쌓인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 남서부의 아시르 지역. (연합뉴스)

사시사철 무덥기로 유명한 아프리카 사하라와 중동 사우디아라비아 사막에 눈이 내려 쌓이고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등 세계 곳곳에 기상이변이 감지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14일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 남서부의 아시르 지역에서는 기온이 영하 2도까지 떨어진 가운데 눈이 내려 사막과 언덕이 하얗게 뒤덮이는 보기 드문 광경이 펼쳐졌다.

이 지역의 기온이 영하까지 내려간 것은 약 50년 만이다.

눈을 뒤집어쓴 낙타가 추위에 떨 것을 걱정해 주민들이 담요를 덮어주기도 했으며, 소복이 쌓인 눈을 보고 흥분한 마을 사람들은 밖으로 뛰쳐나와 구경했다.

사우디는 최근 수년간 이런 기상이변이 반복되고 있다.

지난해엔 타부크 등 사우디의 북서부 일부 지역의 기온이 영하까지 내려가 경보가 발령됐으며, 앞서 2019년 4월에도 한 차례 눈이 오기도 했다.

무더위로 유명한 아프리카 대륙 북부의 사하라 사막에도 눈이 녹지 않고 그대로 얼어붙은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13일(현지시간) 북아프리카 알제리 아인 세프라 지역 사하라 사막에 눈이 쌓여있다.[사진작가 카림 부셰타타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북아프리카 알제리 아인 세프라 지역 사하라 사막에 눈이 쌓여있다.(사진작가 카림 부셰타타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북아프리카 알제리 아인 세프라 지역 사하라 사막에 눈이 쌓여있다.(사진작가 카림 부셰타타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북아프리카 알제리 아인 세프라 지역 사하라 사막에 눈이 쌓여있다.(사진작가 카림 부셰타타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사진작가 카림 부셰타타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공개한 지난주 사하라 사막의 사진을 보면 양들은 사막 위에 얕게 쌓인 눈 위를 걷고 있으며, 하얀 눈이 모래 결에 따라 무늬를 그리며 쌓이기도 했다.

촬영 장소는 '사하라 사막의 관문'으로 불리는 알제리의 아인 세프라 지역으로, 해발고도가 1천m에 달하고 아틀라스 산으로 둘러싸인 곳이다.

이 지역의 온도는 7월이면 40도 가까이 오르며, 가장 추운 시기인 1월에도 평균 12도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통상적으로 일교차가 큰 사막에서는 겨울 한밤중에 눈이 내렸다가 해가 뜨면 녹는다 

그러나 2016년 당시 37년 만에 처음으로 사하라 사막에 눈이 쌓인 모습이 공개돼 전 세계인을 놀라게 했으며, 2017년과 2018년에 이어 올해 다시 이런 풍경이 목격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사하라 사막에 쌓인 눈(사진작가 카림 부셰타타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지난 17일(현지시간) 사하라 사막에 쌓인 눈(사진작가 카림 부셰타타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눈이 쌓인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 남서부의 아시르 지역(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눈이 쌓인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 남서부의 아시르 지역(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