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3 23:05 (토)
아주대, 사이버연수원 구축.. 기업 지원 적극 나서
아주대, 사이버연수원 구축.. 기업 지원 적극 나서
  • 하영
  • 승인 2021.01.14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학 최초로 가족기업 위한 사이버연수원 오픈
-4대 법정 의무 교육에서 세무, 연금, 기업문화 등으로 확대 예정

아주대학교가 온택트 시대에 발맞춘 새로운 방식의 기업 지원을 위해 국내 대학 최초로 가족기업을 위한 사이버연수원을 구축, 가족기업 임직원에 온라인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14일 아주대 LINC+사업단은 사이버연수원(AEIN, Ajou E-Innovation Net)을 구축하여 1500여개의 가족기업을 대상으로 ‘4대 법정 의무 교육’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LINC+사업단은 대학과 기업의 동반성장을 목표로 가족회사 제도를 운영, 인근 기업들과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법정 의무교육은 5인 이상 사업장에서 연 1회 이상 직장 내 안전한 근무환경 구축을 위해 실시하도록 규정된 교육으로 ▲성희롱 예방 교육 ▲개인정보 보호 교육 ▲산업 안전 보건 교육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이 포함된다. 근로자라면 누구나 들어야 하는 의무 교육이지만 중소기업에서 자체적으로 추진하기에는 인증이나 비용과 같은 어려움이 존재했다.

이에 아주대 LINC+사업단은 지난해 10월 국내 대학 최초로 사이버연수원 AEIN을 구축하여 가족기업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역 내 평생교육 인증기관인 ㈜에듀엠과의 협력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학습 가능한 플랫폼을 구축. ‘산업 안전 보건 교육’ 등 8개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사이버연수원에서는 LINC+사업단의 가족기업 정보와의 연동을 통해 수강 신청과 학습 및 수료 현황 확인 등을 할 수 있다. 교육 수료 후에는 온라인 수료증 출력도 가능하다. 지금까지 약 2개월 동안 1100명 이상의 가족기업 임직원이 교육을 수료했다. 학교는 시범 서비스로 가족기업에 무료로 교육을 제공했다.

아주대는 앞으로 사이버연수원에서 제공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기능 개선을 통해 스마트폰을 활용한 모바일 교육 시스템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필수 교육 이외에 ▲직장 내 괴롭힘 방지 등의 권장 교육과 ▲퇴직 연금 ▲세무 교육 등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

더불어 ▲온라인 세미나실 ▲사이버 도서관 등 다양한 플랫폼을 추가로 개발하여 아주대와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는 기업들에 서비스할 예정이다. 학교는 이를 통해 학생 대상 현장실습 프로그램 참여 기업과 대학 산하 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 취업 의뢰 기업 등 대학과 활발히 교류·협력하는 기업들에 점진적으로 고품질의 유료 서비스를 제공, 수익 모델을 창출하겠다는 포부다.

오영태 아주대 산학부총장은 “사이버연수원을 통해 우리 대학의 가족기업 및 협력 기업들에 높은 수준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기업과 대학 간의 협력을 위해 앞으로도 여러 노력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