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7:38 (금)
서울과기대와 노원구의 지역상생 프로젝트 ‘이음’
서울과기대와 노원구의 지역상생 프로젝트 ‘이음’
  • 교수신문
  • 승인 2021.01.1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에 ‘대학, 지역과 마주보기’ 주제로 온라인 세미나, 연계 포럼도 진행 예정
노원구와 서울과기대의 상생협력 및 지역 현안문제에 대해 논의
지난 13일 서울과기대 교내 도서관 ST Art홀에서 ‘대학, 지역상생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온라인 세미나를 열었다. 국립대학의 공적역할 수행 및 연계협력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지역상생 프로젝트 ‘이음’의 일환이다.
지난 13일 서울과기대 교내 도서관 ST Art홀에서 ‘대학, 지역상생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온라인 세미나를 열었다. 국립대학의 공적역할 수행 및 연계협력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지역상생 프로젝트 ‘이음’의 일환이다.

서울과학기술대(총장 이동훈)가 대학이 위치한 서울 노원구와 상생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서울과학기술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지역상생 프로젝트 ‘이음’을 진행하고 있다. 지역 현안문제에 대한 숙의토론, 세미나, 포럼을 열고, 지역주민과 학생이 함께하는 리빙랩도 운영한다. 

지난 13일에는 서울과학기술대 교내 도서관에서 ‘대학, 지역상생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온라인 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노원구 상생협력을 위한 공동의제 숙의과정 추진 현황 공유(사단법인 이음 김종수 연구위원) △노원구와 대학 연계를 통한 마을공동체 활성화 방안(노원구마을공동체지원센터 김소라 센터장) △성북구청 사례로 본 대학과 구청의 협업(서원대 이현웅 교수) 등에 대한 주제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오는 20일에는 ‘대학, 지역상생의 길을 찾자’를 주제로 포럼도 열린다.

서울과학기술대 대외협력본부는 올해 노원구와 함께 협력하고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실질적인 지역상생 방안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동훈 총장은 “노원구와 지속적인 상호협력 및 활발한 교류를 통해 대학과 지역이 함께 성장하고 서로의 경쟁력을 높여갈 것”이라며  “지역상생 프로젝트를 더욱 강화해 국립대학의 공적역할 수행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