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9 10:03 (수)
“엔지니어와 혁신 연구…실천적 도움 주는 지식 생산”
“엔지니어와 혁신 연구…실천적 도움 주는 지식 생산”
  • 조준태
  • 승인 2020.12.23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훈 경남대 교수, ‘한국사회학회 학술상’ 수상

 

양승훈 경남대 교수(사회학과·사진)가 저서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 산업도시 거제, 빛과 그림자』를 통해 ‘제21회 2020 한국사회학회 학술상’을 받았다.

이번 우수저서로 선정된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는 산업도시 거제와 대우조선해양을 다룬 사회과학서다. 책에서는 조선업의 역사적 분석과 인류학의 문화기술지 방법론을 통해 조선업을 주력으로 영위하는 거제시의 엔지니어들과 노동자, 그들의 가족 이야기를 해석하고 있다.

조선업의 위기가 어떤 과정을 통해 벌어졌고, 어떠한 상흔을 지역주민들에게 남겼는지를 면밀히 파헤쳤다. “셔틀버스를 타는 엔지니어”라는 말을 통해 지역 산업 현장의 인재유출에 대해 지적하며, 수도권 집중 문제의 구조를 살피고 있다.

양 교수는 “이 책은 사회과학도가 회사를 다니면서 밖에서는 잘 알 수 없는 블랙박스를 열어 분석하고, 산업도시에 살면서 경험한 것들을 기록한 책”이라며 “앞으로도 엔지니어와 혁신을 연구하는 사람으로서 사회에 실천적인 도움을 주는 지식을 생산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대우조선해양에 근무한 바 있다. 현재 경상남도 도정자문위원, 건축정책위원 등을 역임하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사회학회 학술상은 최근 3년간 출간되거나 등재된 사회학 연구자들의 우수 저서와 논문에 시상하는 상이다. 사회학회 학술상 우수저서로 선정되면 상금 500만 원과 상패가 주어진다.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는 올해 한국일보가 주관하는 제60회 한국출판문화상 교양부문 서적에도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