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0:56 (금)
삼육대-LH, 남양주 왕숙신도시 경제중심도시 조성 위해 ‘맞손’
삼육대-LH, 남양주 왕숙신도시 경제중심도시 조성 위해 ‘맞손’
  • 방완재
  • 승인 2020.11.26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內 삼육학원 대토 활용…산학연 기술개발 인프라 구축키로
삼육대-LH, 남양주 왕숙신도시 경제중심도시 조성 위해 맞손
삼육대-LH, 남양주 왕숙신도시 경제중심도시 조성 위해 맞손

삼육대(총장 김일목)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남양주 왕숙신도시를 경제중심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왕숙지구 내 학교법인 삼육학원 소유 토지를 활용(대토)하여 산·학·연 기술개발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일자리를 창출하고, 자족기능을 강화하는 방안이다.
 
삼육대와 LH는 26일 경기도 성남시 LH경기지역본부에서 ‘대토보상을 활용한 산학연 기술개발 인프라 구축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는 해당 지역에 ‘바이오헬스 융합연구센터’ 구축을 추진하던 삼육대와 왕숙신도시를 수도권 동북부의 거점이 되는 경제중심도시로 조성하려는 LH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삼육대는 왕숙신도시 발표 이전부터 진접읍 내곡리 일원 약 2만여평 부지에 삼육대, 삼육서울병원, 삼육식품과 각 기관 부설연구소 등이 참여하는 산학연병(産學硏病) 바이오헬스 융합연구센터 구축을 추진 중이었다.

또한 LH는 왕숙신도시를 경제중심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GTX-B 노선을 중심으로 도시첨단산단·창업지원센터 등 자족·업무용지를 복합 개발하는 등 기업 활동에 유리한 여건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이에 삼육대와 LH는 이번 협약을 통해 왕숙신도시의 기본구상과 도시첨단산업 계획, 대토공급 규정을 비롯해, 삼육대의 바이오헬스 융합연구센터 사업계획을 협의·공유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왕숙지구 내 삼육학원 소유 토지를 활용하여 삼육대와 삼육식품, 삼육서울병원 연구소, 임상시험수탁기관(CRO), 스마트팜 산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삼육대 김남정 부총장은 “삼육학원 소유 토지를 활용해 바이오, 스마트팜, 신소재, 의약학,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의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차별화된 기술개발 인프라 구축에 공동 노력함으로써 왕숙신도시가 경제중심도시로 조성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